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장미인애, 스폰서 제안 격분 "X신 같은 사람들 많다"

이한철 기자 | 2018-11-15 10:16
배우 장미인애가 스폰서 제안에 격분했다. ⓒ 장미인애 인스타그램배우 장미인애가 스폰서 제안에 격분했다. ⓒ 장미인애 인스타그램

배우 장미인애가 스폰서 제안을 받은 사실을 고백하며 해당 누리꾼을 강하게 비난했다.

장미인애는 14일 자신의 SNS를 통해 "장기적인 고액 스폰서 구하시거나 의향이 있으시면 연락 부탁합니다"라는 내용의 쪽지를 받았다며 "X신 같은 사람들 많다"라고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장미인애는 "한두 번도 아니고…. 맞고 싶냐? 앞에선 말도 못 걸 사람들이. 고액? 야, 100조 가져와"라고 격한 감정을 드러냈다.

한편, 장미인애는 MBC ‘논스톱4’로 데뷔해 드라마 ‘신입사원’, ‘소울메이트’, ‘행복한 여자’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하지만 2013년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징역 8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이후 연예계 활동이 중단된 상태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