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지민 광복절 티셔츠 논란 해명 나치 문양 의상 착용도 입장 밝혀 그룹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최근 멤버 지민의 '광복절' 티셔츠 논란에 대해 "원자폭탄 투하로 피해를 본 분들께 상처 드릴 의도가 전혀 없었다"고 사과했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13일 SNS를 통해 입장문을 내고 "전쟁 및 원폭 등을 지지하지 않고 이에 반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일본 음악 방송은 지민이 지난해 입은 원폭 투하 사진이 담긴 티셔츠를 문제 삼아 출연을 취소해 논란이 일었다. 빅히트는 이 의상 착용과 관련해 "원폭 피해자분들에게 상처를 드릴 목적으로 제작된 의상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음에도 당사가 사전에 충분한 검수를 못 해 아티스트가 착용하게 됐다"며 "그로 인해 원폭 피해자분들께 의도하지 않게 상처를 드린 점은 물론, 당사 아티스트가 원폭 이미지와 연계된 모습에 불편함을 느끼신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아울러 미국 유대인 인권단체 시몬비젠탈센터가 제기한 나치(SS) 친위대 문양이 담긴 의상 착용에 대해서도 사과했다. 이 센터는 RM이 4년 전 패션 화보 촬영 때 착용한 모자의 나치 친위대 문양과 방탄소년단이 지난해 서태지 25주년 공연에서 선보인 '나치 문양 연상 깃발'을 거론하며 사과를 요구한 바 있다. 빅히트는 "나치를 포함한 모든 전체주의, 극단적 정치적 성향을 띤 모든 단체 및 조직을 지지하지 않고 이에 반대한다"며 과거 역사로 인해 피해를 본 분들께 상처 드릴 의도가 전혀 없었다"고 강조했다. 나치 문양 모자 착용에 대해선 "해당 언론사에서 제공받은 것임에도 불구하고, 당사가 사전에 충분한 검수를 못해 아티스트가 착용하게 됐다"면서 과거 나치로 인한 피해자에게 상처를 준 데 대해 거듭 사과했다. 공연 깃발 퍼포먼스와 관련해선 "문제가 된 깃발 및 이미지들은 나치와 관련 없는 창작 아트워크"라며 "획일적인 전체주의적 교육시스템을 비판하기 위한 퍼포먼스였다"고 해명했다. 또 "나치와 연계성을 갖고 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며 오히려 전체주의적 현실을 비판하기 위한 창작적 요소"라고 덧붙였다. 빅히트는 "소속사로서 세부적인 지원을 하지 못해 발생한 일인 만큼 아티스트의 책임이 아닌 소속사의 책임"이라며 "가수들은 많은 일정과 현장 상황 등을 고려할 때 책임과 관련이 없다는 점을 명확하게 밝힌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한국의 원폭피해자협회 관계자들을 접촉해 설명하고 상처받은 분들에 대한 사과를 진행하고 있다"며 "또 (나치 이슈를 제기한) 시몬비젠탈센터에 상황을 설명하고 상처받았을 분들에 대한 사과를 담은 서한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빅히트 "원폭·전쟁 피해자에 상처드릴 의도 없어…사과"

부수정 기자 | 2018-11-14 08:38
<br />
그룹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최근 멤버 지민의
그룹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최근 멤버 지민의 '광복절' 티셔츠 논란에 대해 "원자폭탄 투하로 피해를 본 분들께 상처 드릴 의도가 전혀 없었다"고 사과했다.ⓒ빅히트

지민 광복절 티셔츠 논란 해명
나치 문양 의상 착용도 입장 밝혀


그룹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최근 멤버 지민의 '광복절' 티셔츠 논란에 대해 "원자폭탄 투하로 피해를 본 분들께 상처 드릴 의도가 전혀 없었다"고 사과했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13일 SNS를 통해 입장문을 내고 "전쟁 및 원폭 등을 지지하지 않고 이에 반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일본 음악 방송은 지민이 지난해 입은 원폭 투하 사진이 담긴 티셔츠를 문제 삼아 출연을 취소해 논란이 일었다.

빅히트는 이 의상 착용과 관련해 "원폭 피해자분들에게 상처를 드릴 목적으로 제작된 의상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음에도 당사가 사전에 충분한 검수를 못 해 아티스트가 착용하게 됐다"며 "그로 인해 원폭 피해자분들께 의도하지 않게 상처를 드린 점은 물론, 당사 아티스트가 원폭 이미지와 연계된 모습에 불편함을 느끼신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아울러 미국 유대인 인권단체 시몬비젠탈센터가 제기한 나치(SS) 친위대 문양이 담긴 의상 착용에 대해서도 사과했다.

이 센터는 RM이 4년 전 패션 화보 촬영 때 착용한 모자의 나치 친위대 문양과 방탄소년단이 지난해 서태지 25주년 공연에서 선보인 '나치 문양 연상 깃발'을 거론하며 사과를 요구한 바 있다.

빅히트는 "나치를 포함한 모든 전체주의, 극단적 정치적 성향을 띤 모든 단체 및 조직을 지지하지 않고 이에 반대한다"며 과거 역사로 인해 피해를 본 분들께 상처 드릴 의도가 전혀 없었다"고 강조했다.

나치 문양 모자 착용에 대해선 "해당 언론사에서 제공받은 것임에도 불구하고, 당사가 사전에 충분한 검수를 못해 아티스트가 착용하게 됐다"면서 과거 나치로 인한 피해자에게 상처를 준 데 대해 거듭 사과했다.

공연 깃발 퍼포먼스와 관련해선 "문제가 된 깃발 및 이미지들은 나치와 관련 없는 창작 아트워크"라며 "획일적인 전체주의적 교육시스템을 비판하기 위한 퍼포먼스였다"고 해명했다.

또 "나치와 연계성을 갖고 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며 오히려 전체주의적 현실을 비판하기 위한 창작적 요소"라고 덧붙였다.

빅히트는 "소속사로서 세부적인 지원을 하지 못해 발생한 일인 만큼 아티스트의 책임이 아닌 소속사의 책임"이라며 "가수들은 많은 일정과 현장 상황 등을 고려할 때 책임과 관련이 없다는 점을 명확하게 밝힌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한국의 원폭피해자협회 관계자들을 접촉해 설명하고 상처받은 분들에 대한 사과를 진행하고 있다"며 "또 (나치 이슈를 제기한) 시몬비젠탈센터에 상황을 설명하고 상처받았을 분들에 대한 사과를 담은 서한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