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대우차 노조 출신 홍영표, 노동계와 갈등 깊어지나

조현의 기자 | 2018-11-14 00:00
민주노총엔 "말 안 통해"·한국GM 노조엔 "지나치게 폭력적"
발끈한 노동계…민주노총 "망언", 한국GM 농성 확대키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자료사진)ⓒ데일리안 류영주 기자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자료사진)ⓒ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대우자동차 노조 출신인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친정' 노동계와 갈등을 빚고 있다. 대우자동차가 전신인 한국지엠(GM)과는 사측이 추진 중인 연구개발(R&D) 법인 분리를 놓고,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과는 탄력근로제와 '광주형 일자리' 도입 등을 두고 충돌하고 있다.

홍 원내대표는 13일 민주노총이 '반값 일자리'를 양산할 것이라며 철회를 요구하고 있는 광주형 일자리에 대해 "한국형 노사 상생의 일자리 모델이라는 옥동자"라며 평가하며 적극 추진 의사를 밝혔다.

그는 "민주당과 중앙정부는 광주형 일자리에 필요한 공공주택, 생활편의시설 등 사회간접자본(SOC) 투자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협상 과정에 어려움이 있지만, 한국형 노사 상생의 일자리 모델이라는 옥동자를 만들어 내는 산고일 것이라 믿는다"고 했다.

홍 원내대표는 전날 취임 6개월 기자간담회에서도 민주노총을 향해 "너무 일방적이라 말이 안 통한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는 "민주노총은 대화해서 뭐가 되는 곳이 아니다. 자기들 생각을 100% 강요하려고 한다"며 "나도 방법이 없다. 이래도 저래도 안 되는데 노력은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카허 카젬(오른쪽) 한국GM 사장이 12일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만나기 위해 국회 본청 원내대표실로 들어가고 있다.ⓒ연합뉴스카허 카젬(오른쪽) 한국GM 사장이 12일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만나기 위해 국회 본청 원내대표실로 들어가고 있다.ⓒ연합뉴스

'친정' 한국GM 노조에 "이기적…사과 없으면 안 만나"

자신의 지역 사무실을 점거하고 있는 한국지엠 노조에 대해선 "미국에선 그렇게 하면 테러"라며 대립각을 세웠다. 한국지엠 노조는 사측이 강행하는 연구개발(R&D) 법인분리에 노조 출신인 홍 원내대표가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을 요구하고 있지만 홍 원내대표는 면담에 응하지 않고 있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지엠 노조가) 지나치게 폭력적"이라며 "노조가 대화할 의지가 없고, 자기들 생각밖에 하지 않아 이기적이다. 나한테 사과하지 않으면 만날 생각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지엠 노조는 반성을 전혀 안 한다"며 "아무리 내가 지역구 국회의원이라도 하나부터 열까지 어떻게 다 해결해주느냐"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홍 원내대표의 쓴소리에 민주노총과 한국지엠 노조도 발끈하면서 여당과 노동계의 대립도 장기화될 전망이다.

김호규 민주노총 금속노조 위원장은 이날 "노동 문제에서 이리저리 뛰고 한 여당 대표 홍영표는 '민주노총은 고집불통이며 대화가 되지 않는다'고 망언을 했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한국지엠 노조는 홍 원내대표가 '테러'로 규정한 사무실 점거 농성의 강도를 높이기로 했다. 그간 노조 전임간부들이 교대로 점거 농성을 벌여왔지만 오는 15일부턴 창원공장과 정비 분야 등 모든 간부가 점거 농성에 참여할 예정이다.

한국지엠 노조는 노동계 출신인 홍 원내대표가 노조를 비판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노조 관계자는 "홍 원내대표는 본인의 학력을 감추고 대우차에 들어와 1985년에 지금으로 말하면 '소요 사태'를 일으켰던 장본인"이라며 "노조에서 민주당 당사까지 가서 만나달라고 했는데 거부하고 한국지엠 카허 카젬 사장만 만난 데다 노조를 향해 '테러'라고 말했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했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