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육중환·강준우가 나가라고" 임경섭 주장 소속사도 인정

이한철 기자 | 2018-11-12 14:01
장미여관이 불화 끝에 갈라섰다. ⓒ 록스타뮤직앤라이브장미여관이 불화 끝에 갈라섰다. ⓒ 록스타뮤직앤라이브

밴드 장미여관이 해체를 공식 발표한 가운데, 멤버 간 갈등이 계속되고 있다.

장미여관 소속사 록스타뮤직앤라이브는 12일 "장미여관은 멤버 간의 견해 차이로 인하여 당사와 계약이 종료되는 11월 12일을 기점으로 7년간의 팀 활동을 마무리하게 됐다. 이후 멤버 육중완과 강준우는 육중완밴드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임경섭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임경섭, 배상재, 윤장현의 이름으로 쓴 글을 통해 강한 불쾌감을 토로했다.

해당 글에서 세 사람은 "장미여관은 구성원 누구 한 사람의 것이 아니다. '아무개와 장미여관'이 아닐뿐더러 '아무개 밴드'는 더더욱 아니다"라며 "팬 여러분께 면목이 없다"고 언급했다.

"멤버 간 견해 차이"라며 불화를 인정했던 소속사 측은 복수 매체를 통해 다시 한번 해체가 불미스런 갈등 때문임을 인정했다.

소속사 측은 "임경섭의 주장이 맞다"면서 "밴드 자체가 보컬인 육중완, 강준우를 주축으로 만든 팀이다 보니 견해 차이가 있었고, 다른 세 멤버에게 육중환가 강준우가 나가달라고 한 게 맞다"고 설명했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