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지금의 자유한국당에 새 당대표의 선수(選數)는 중요치 않다

석동현 전 서울동부지방검찰청 검사장 | 2018-11-12 06:00
<칼럼> 원내대표와 달리 다선중진 아니라도 돼
블레어·마크롱 같은 '젊은 피' 대표 나왔으면


김성원 의원 등 자유한국당 초선 의원들이 간담회를 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김성원 의원 등 자유한국당 초선 의원들이 간담회를 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지방선거 '폭망' 후에 제대로 작동도 할 수 없을듯한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를 시작할 때부터 아슬아슬하더니, 전당대회 개최시기 문제로 전원책 변호사를 전격 해촉하면서 다시 또 자유한국당이 난리다.

애초에 내년초까지의 한시적 임기에다 차기 공천이 보장되지 않는 상황에서, 비대위가 문제있는 일부 현역의원들과 당협위원장들을 선별해 '물갈이'한다는 것은 그 자체로 뻔히 불가능한 일이었다.

전원책 변호사도 '십고초려'와 "전례없는 권한"을 무기로 큰 소리 쳤지만, 논객이었을 뿐인 그에게도 당연히 버거운 일이었다 그런데도 비대위원장은 도대체 왜 전국의 지역책임자를 다 비우는 일괄 해직부터 했는지!

김성원, 강효상 의원 등 자유한국당 초선 의원들이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김성원, 강효상 의원 등 자유한국당 초선 의원들이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자기 발등 찍어가며 고집한 2월 전당대회 개최론은 결국 이미 신망을 다 잃은 기존 세력의 중진 다선 의원에게 다시 당대표를 맡길 수밖에 없는 현실을 인정하자는 것으로 읽힌다.

그럴 바에 당초에 비대위원장을 왜 맡았고, 굳이 2월까지 자리를 지킬 필요가 있나. 만약 전당대회 이후를 생각한다면 한마디로 그것은 욕심이다.

함께 비대위원장에서 물러나든지 아니라면 당의 회생을 위한 마지막 비상대책으로 당대표라도 혁신적으로 세울 방법을 찾아주기를 요구한다.

김성원 의원과 신보라 의원이 자유한국당 초선 의원 모임에 앞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김성원 의원과 신보라 의원이 자유한국당 초선 의원 모임에 앞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원내대표는 몰라도 당대표는 꼭 다선 중진의원이 맡을 필요가 없다고 본다. 낡은 고정관념을 깨자!

지금 한국당 처지로는 새 당대표로 노회한 다선 중진 의원보다 언변 있고 참신한 초선 의원을 앉혀도 당 지지율이 10%p는 올라간다.

그래서 감히 호소한다. 비대위원장 뿐만 아니라 내년 2월 한국당 전당대회에서 당대표에 직접 도전하겠다거나 그동안의 '꼰대' 노릇을 믿고 당대표는 내 손으로, 내 영향권에서 만들겠다는 다선·중진 의원님들에게!

정종섭, 추경호 의원이 자유한국당 초선 의원 모임에서 뭔가를 논의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정종섭, 추경호 의원이 자유한국당 초선 의원 모임에서 뭔가를 논의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보수야당을 그리고 나라를 완전 망칠 생각이 아니면 그 노욕을 이번에는 제발 한 번 내려놓아 보시라고! 초·재선 의원들 간에 신선한 경쟁을 하게 해서 당의 대표직을 맡겨보시라고!

영국의 토니 블레어 전 수상이나 프랑스의 마크롱 대통령 같은 젊은 피를 만드는 것은 결국 그 당의 중진과 원로들이었지 본인들의 힘만이 아니었음을 상기해 주시라고!

글/ 석동현 전 서울동부지방검찰청 검사장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