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전원책 해촉, 도중하차 초강수 둔 이유는? “차라리 죽는 게 낫다”

문지훈 기자 | 2018-11-09 15:00
ⓒ사진=JTBC뉴스캡처ⓒ사진=JTBC뉴스캡처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을 해촉했다. 전당대회 개최를 반대하는 입장을 굽히지 않자 당이 ‘도중하차’라는 초강수를 둔 것이다.

자유한국당 김용태 사무총장은 9일 전원책 위원의 해촉을 발표하면서 그 자리에 외부위원 한 명을 선임해 일정에 차질이 없게 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전원책 위원의 해촉은 언급한 대로 전당대회 개최 반대로부터 비롯됐다. 전원책 위원은 최근 한 언론 인터뷰에서 "내년 2월이나 3월로 전대 기한을 정하는 건 코미디"라 "'죽어도 2월'을 고집한다면, 차라리 죽는 게 낫다"고 강력 반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면서 전원책 위원은 "2월에 전대를 개최하려면 지금 당협위원장을 다 공개 모집해야 하는데, 그렇게 면모일신 없이 조강특위를 끝내주는 게 좋다는 얘기냐"고 강조했다.

전원책 위원은 차기 당 대표가 개입할 수 없도록 이번 조강특위 활동을 전대 이후까지 연장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데일리안 = 문지훈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