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강지환X백진희 '죽어도 좋아', 4%대 시청률 출발

부수정 기자 | 2018-11-08 08:47
KBS2 새 수목 드라마 KBS2 새 수목 드라마 '죽어도 좋아'가 4%대 시청률로 출발했다.방송 캡처

동명 인기 웹툰 원작
직장생활 담은 오피스물


KBS2 새 수목 드라마 '죽어도 좋아'가 4%대 시청률로 출발했다.

8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한 '죽어도 좋아' 1, 2회는 4.0%, 4.0%(전국 기준)를 나타냈다.

이날 동시간대 방송한 지상파 드라마 시청률 중 가장 낮은 수치지만, 전작 '오늘의 탐정'이 마지막회에 기록한 2%대 시청률보다는 2배가량 상승한 기록이다.

동시간대 방송한 MBC '내 뒤에 테리우스'는 7.2%, 9.0%, SBS 수목 드라마 '흉부외과-심장을 훔친 의사들'은 5.8%, 7.1%를 각각 기록했다.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죽어도 좋아'는 마음의 소리를 그대로 내뱉는 탓에 악덕 상사로 손꼽히는 백진상(강지환)과 똑같은 하루 안에 갇혀 백진상을 갱생시키는 임무를 수행해야 하는 이루다(백진희)의 오피스 격전기다.

원작에서 두드러지지 않았던 직장생활 이야기의 비중을 높여 각색한 것이 특징이다.

첫 방송에서는 악덕상사 백진상(강지환)과 이에 대항하는 불도저 대리 이루다(백진희)의 오피스 열전이 담겼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