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데일리안 여론조사] 경제운영 평가 급락…"장하성 경질하라" 41.9%

정도원 기자 | 2018-11-07 11:00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조사
文경제운영 긍정평가, 4개월만에 15.5%p 급락
"잘못한다" 48.6%, "잘한다" 45.9% 제쳐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6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한 자리에서 곤혹스런 모습을 짓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6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한 자리에서 곤혹스런 모습을 짓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경제운영에 관한 국민적 평가가 4개월만에 15.5%p 수직 하락하며 오차범위 내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넘어섰다.

이에 따라 경제팀에 책임을 묻고 경질해야한다는 여론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국민들은 김동연 경제부총리보다는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의 책임이 크다고 바라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의 경제운영에 관한 국민적 평가가 4개월만에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데일리안문재인 대통령의 경제운영에 관한 국민적 평가가 4개월만에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데일리안

데일리안이 의뢰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실시한 11월 첫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이 경제운영을 "잘못하고 있다"고 답한 국민이 48.6%에 달해, "잘하고 있다"(45.9%)는 여론을 오차범위 내에서 앞질렀다.

"매우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이 29.7%에 달했으며 "잘못하고 있는 편"이라는 응답이 18.9%였다. 반면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잘하고 있는 편"이라는 응답이 25.2%였으며, "매우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20.7%에 그쳤다.

지난 7월 3일 실시됐던 같은 설문에서는 "잘하고 있다"는 응답이 61.4%로,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31.2%)을 '더블스코어'에 가깝게 앞섰던 바 있다. 그러던 것이 불과 4개월만에 긍정평가는 15.5%p 급락하고, 부정평가는 17.4%p 급등하면서 뒤집힌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경제운영에 관한 부정평가가 취업 취약계층인 20대와 60대 이상, 권역별로는 수도권과 호남을 제외한 전 권역에서 두드러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데일리안문재인 대통령의 경제운영에 관한 부정평가가 취업 취약계층인 20대와 60대 이상, 권역별로는 수도권과 호남을 제외한 전 권역에서 두드러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데일리안

문 대통령 경제운영 평가에 관한 국민 여론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최저임금 인상의 직격탄을 맞은 취약계층 20대 이하와 60대 이상에서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비율이 가장 높았다. 지역별로는 지방 경제의 고통과 신음을 보여주듯 충청권·영남권·강원·제주 등 수도권과 호남을 제외한 전 권역에서 부정평가가 높았다.

19세 이상 20대에서 문 대통령이 경제운영을 잘못하고 있다는 평가는 55.6%에 달해, 문 대통령 국정운영에 가장 부정적인 60대 이상조차 뛰어넘어 전 연령층 중에서 가장 높았다.

20대 이하는 지난 7월 3일 설문에서는 경제운영에 관한 부정평가 응답이 37.3%에 그쳤었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단기 아르바이트 일자리의 급격한 감소와 취업난, 잘못된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에 따른 고용세습 비리 등 현 정권의 경제정책으로 이 연령층이 가장 큰 타격을 받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외에 대구·경북 58.2%, 충청권 55.3%, 강원·제주 54.4%, 부산·울산·경남 49.8% 등 지방의 부정평가가 높았다. 지방경제의 어려운 현실을 반영한 결과로 분석된다.

국민들은 경제난을 초래한 당사자인 경제팀을 교체하되, 김동연 경제부총리보다는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의 책임을 무겁게 바라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데일리안국민들은 경제난을 초래한 당사자인 경제팀을 교체하되, 김동연 경제부총리보다는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의 책임을 무겁게 바라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데일리안

경제운영에 관한 부정적 여론은 자연스레 경제팀 경질 여론으로 연결됐다.

국민들에게 김동연 부총리와 장하성 정책실장의 교체 여부를 물은 결과, 둘 다 사퇴해야 한다는 응답이 30.4%로 가장 높았으며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주범 장하성 실장만 경질하라는 요구도 11.5%에 달했다. 둘을 합하면 41.9%의 국민들이 장하성 실장의 교체를 요구한 셈이다.

김동연 부총리만 사퇴해야 한다는 응답은 6.2%에 그쳤으며, 둘 다 유임을 요구하는 응답은 25.7%였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이와 같은 여론을 의식한 듯, 이날 오전 MBC라디오 '시선집중'에 출연해 "문재인정부가 지난해 5월 9일 출범한 이후, 소득주도성장을 초지일관 밀어붙인 당사자는 장하성 실장"이라며 "그 소득주도성장 정책으로 경제나 일자리 등 모든 게 어려워진 이 상황이라면 당연히 정책실장부터 문책 인사가 먼저 이뤄져야 하는 것이고, 그 이후에 경제수장의 책임을 묻는 것이 맞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 5~6일 전국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한 결과, 전체 응답률은 6.9%로 최종 1005명(가중 1000명)이 응답했다. 표본은 2018년 10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연령·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 홈페이지(https://www.rnch.co.kr)를 참조하면 된다.[데일리안 = 정도원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