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관세청, 해외직구 물품 안전·신속 통관 위한 인력충원 추진

부광우 기자 | 2018-11-06 09:06
관세청이 마약이나 총기 등 불법물품의 반입을 차단하기 위한 현장인력 충원 추진에 나섰다.

관세청은 특송 전담인력의 적기 충원이 절실하다고 판단하고 인천세관의 엑스레이 판독인력 20명, 인천·평택세관 해상특송 전담인력 13명 등 모두 33명의 인력을 내년 중 추가 증원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2013년에 비해 지난해 특송화물 반입건수는 두 배 가까이 늘었지만 세관의 특송화물 담당인력은 같은 기간 126명에서 158명으로 25%(32명) 증원되는데 그쳤다.

관세청은 한정된 인력으로 효율적인 통관검사를 수행하기 위해 집중검사 제도를 운영해 사전 정보분석을 통한 우범화물 선별 검사를 수행하고 있다. 아울러 관세청은 최근 중국 발 해외직구가 폭증함에 따라 해상 특송화물의 원활한 통관을 위해 10억원의 예산을 확보, 올해 11월 인천항 특송통관장의 엑스레이 장비를 추가하고 평택항 해상특송장 개장을 추진 중이다.

또 특송으로 반입되는 모든 화물에 대해 동시구현 시스템을 활용해 엑스레이 검색을 실시하고 있으며, 2016년에 자동화 설비를 도입한 인천공항 특송물류센터를 구축해 특송화물의 통관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관세청 관계자는 "시설 확충과 함께 특송통관 전담직원을 적기에 확보함으로써 폭증하는 해외직구 물량을 안전하고 신속하게 통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부광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