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조명균, 美 대북대표 접견…비핵화·남북관계 속도 좁힐까

박진여 기자 | 2018-10-30 04:00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으로 한 우리측 대표단이 지난 15일 평양공동선언 이행방안 협의를 위한 5차 남북 고위급 종결회담을 마친 가운데 판문점에서 브리핑을 갖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으로 한 우리측 대표단이 지난 15일 평양공동선언 이행방안 협의를 위한 5차 남북 고위급 종결회담을 마친 가운데 판문점에서 브리핑을 갖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남북 철도연결 공동조사·양묘장현대화 등 제재예외 인정 요청할 듯
조명균 내달 방미…폼페이오 등 美 고위당국자 면담 성사 여부 주목


남북관계와 대북제재 문제를 둘러싼 한국과 미국의 엇갈린 입장차가 좀처럼 좁혀지지 않는 가운데, 30일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간 만남이 예정돼 주목된다.

통일부는 조 장관이 이날 오후 방한 중인 스티브 비건 미 대북정책 특별대표 일행과 면담한다고 밝혔다. 비건 대표는 지난 28일 방한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잇따라 만나 한미 간 대북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조 장관은 물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과 면담을 이어갈 예정이다.

조 장관은 비건 대표와의 면담에서 남북관계 발전을 통해 북한 비핵화 과정을 견인해 나간다는 것을 목표로 평양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미국 측의 협조를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남북은 이달에만 산림협력을 시작으로 보건의료협력, 체육회담, 문화예술공연을 비롯해 동·서해선 철도연결을 위한 공동 현지조사에 착수하기로 했다. 하지만 정작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이 첫 발도 떼지 못하면서 남북 간 관계발전 움직임에 미국의 불편한 시선은 계속되고 있다.

실제 북미 비핵화 협상이 지지부진한 상황에서 남북 협력사업에 필요한 제재 완화 문제 등에도 제동이 걸리는 모양새다. 이에 조 장관은 가까운 시일내 추진을 앞둔 남북 철도연결을 위한 북한 현지 공동조사와 북한 양묘장 현대화 등에 대한 제재 예외 인정을 요청할 것으로 관측된다.

남북은 직전 고위급회담에서 이달 하순 경의선 철도, 11월 초 동해선 철도에 대한 북한 현지 공동조사를 진행하기로 합의했지만 아직까지 구체적인 일정도 잡지 못하고 있다.

스티브 비건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오른쪽)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워싱턴포스트스티브 비건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오른쪽)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워싱턴포스트

남북은 지난 15일 열린 고위급회담에서 경의선 철도 현지 공동조사는 10월 하순부터, 동해선 철도 현지 공동조사는 11월 초부터 착수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조 장관은 전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통일부 종합 국정감사에 출석해 남북 철도 공동조사가 지연되는 것과 관련 "미국 측과 저희가 부분적으로 약간 생각이 다른 부분이 있다"면서 "미국도 협조적인 입장에서 좀 더 검토하고 추진하는 게 좋겠다는 입장으로, 한미가 계속해서 논의해 나가는 단계"라고 설명했다.

조 장관은 이번 비건 대표와의 만남에서 대북제재를 둘러싼 북미 간 입장차를 조율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내달 예고된 북미 고위급회담 등 2차 북미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미국의 추진 상황을 전달 받고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조 장관은 내달 13일~18일 뉴욕과 워싱턴 D.C를 방문할 계획이다. 이때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등 행정부 고위 당국자 등과의 면담이 성사될지 여부가 주목된다.[데일리안 = 박진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