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복면가왕' 동막골 소녀는 EXID 솔지였다. 22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는 5연승 가왕 '동막골소녀'가 왕좌에서 내려오고 '왕밤빵'이 새로운 가왕에 등극했다. 줄곧 폭발적인 가창력과 섬세한 감수성을 함께 보여줬던 '동막골소녀'는 이날 정준일의 '고백'을 열창하며 판정단의 마음을 울렸다. 일부 판정단은 "지금까지 봤던 '동막골소녀'의 무대 중 오늘이 최고였다"고 극찬을 보냈지만, '동막골소녀'는 5표 차이로 '왕밤빵'에게 패하며 복면을 벗게 됐다. 정체를 드러낸 '동막골소녀'는 아이돌 그룹 EXID의 보컬 솔지였다. 투병 생활을 마치고 약 2년 만에 방송에 복귀한 솔지는 "'복면가왕'으로 많은 사랑을 받기 시작했던 만큼 복귀할 때도 '복면가왕'으로 인사드리고 싶었다"며 '무대마다 좋은 칭찬을 많이 받아서 감사했다. 더 열심히 노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눈물을 보였다. 솔지를 누르고 87대 가왕에 등극한 '왕밤빵'은 섬세하면서도 호소력 있는 목소리로 전람회의 '꿈속에서', 임재범의 '고해'를 불러 열띤 환호를 받았다. 그의 노래를 들은 판정단은 "노래 기술자다. 질투가 난다", "소리를 내는 순간 전율이 돋는다" 등 '왕밤빵'의 강력한 존재감에 감탄했다. 결국 솔지에 이어 가왕의 황금가면을 쓰게 된 '왕밤빵'은 "꿈같은 일이 벌어진 것 같다"는 벅찬 소감을 밝혔다. 한편 '왕밤빵'의 빼어난 고음 실력을 두고 누리꾼들은 가수 김용진이라는 추측을 했다. 일각에서는 뮤지를 거론하기도 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복면가왕' 동막골 소녀는 솔지…왕밤빵 누구?

부수정 기자 | 2018-10-22 08:28
'복면가왕' 동말골 소녀는 EXID 솔지였다.방송 캡처

'복면가왕' 동막골 소녀는 EXID 솔지였다.

22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는 5연승 가왕 '동막골소녀'가 왕좌에서 내려오고 '왕밤빵'이 새로운 가왕에 등극했다.

줄곧 폭발적인 가창력과 섬세한 감수성을 함께 보여줬던 '동막골소녀'는 이날 정준일의 '고백'을 열창하며 판정단의 마음을 울렸다.

일부 판정단은 "지금까지 봤던 '동막골소녀'의 무대 중 오늘이 최고였다"고 극찬을 보냈지만, '동막골소녀'는 5표 차이로 '왕밤빵'에게 패하며 복면을 벗게 됐다.

정체를 드러낸 '동막골소녀'는 아이돌 그룹 EXID의 보컬 솔지였다. 투병 생활을 마치고 약 2년 만에 방송에 복귀한 솔지는 "'복면가왕'으로 많은 사랑을 받기 시작했던 만큼 복귀할 때도 '복면가왕'으로 인사드리고 싶었다"며 '무대마다 좋은 칭찬을 많이 받아서 감사했다. 더 열심히 노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눈물을 보였다.

솔지를 누르고 87대 가왕에 등극한 '왕밤빵'은 섬세하면서도 호소력 있는 목소리로 전람회의 '꿈속에서', 임재범의 '고해'를 불러 열띤 환호를 받았다.

그의 노래를 들은 판정단은 "노래 기술자다. 질투가 난다", "소리를 내는 순간 전율이 돋는다" 등 '왕밤빵'의 강력한 존재감에 감탄했다. 결국 솔지에 이어 가왕의 황금가면을 쓰게 된 '왕밤빵'은 "꿈같은 일이 벌어진 것 같다"는 벅찬 소감을 밝혔다.

한편 '왕밤빵'의 빼어난 고음 실력을 두고 누리꾼들은 가수 김용진이라는 추측을 했다. 일각에서는 뮤지를 거론하기도 했다.
[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