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배우 김혜수(48)가 영화 '국가부도의 날'에서 국가 부도의 위기를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한국은행의 경제 전문가로 돌아온다. '국가부도의 날'은 국가 부도까지 남은 시간 일주일, 위기를 막으려는 사람과 위기에 베팅하는 사람, 그리고 회사와 가족을 지키려는 평범한 사람까지, 1997년 IMF 위기 속 서로 다른 선택을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영화 '타짜' '도둑들' '관상', 드라마 '직장의 신' '시그널' 등 매 작품마다 솔직하고 당당한 캐릭터로 관객들을 사로잡아온 배우 김혜수가 '국가부도의 날'에서 전문성과 확고한 신념을 지닌 한국은행 통화정책팀장 '한시현'으로 분해 기대를 모은다. 김혜수가 연기한 '한시현'은 모두가 경제에 대해 낙관적인 전망을 이야기할 때 정확한 수치와 데이터 분석을 통해 국가 부도의 위기를 가장 먼저 예견하고 대책을 세운 유일한 인물이다. 경제 위기에 몰린 현 상황을 서둘러 알리고 대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소신을 피력하며 위기를 돌파하기 위한 최선의 방법을 고민하는 전문가이자 위기의 직격탄을 맞을 국민을 누구보다 먼저 생각하는 인물인 '한시현'은 스크린에서 오래간만에 만나는 독보적이고 주체적인 여성 캐릭터로 깊은 인상을 남길 것이다. "처음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심장 박동이 빨라질 정도로 가슴이 뛰는 느낌이었다. 한시현 같은 사람이 좀 더 많았다면 과연 우리가 그런 불행을 겪었을까 라는 생각이 들었다." 김혜수는 전문 용어로 가득한 방대한 분량의 대사부터 영어 연기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내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은 것은 물론, 위기를 막기 위해 모든 것을 내건 굳건한 모습, IMF 협상장에서도 의지를 굽히지 않는 강한 존재감으로 작품을 든든하게 이끈다. 이유진 제작자는 "자신의 의견을 당당하게 피력하고 관객들에게 진정성 있게 전달해줄 배우로 김혜수씨가 가장 적격이라고 생각했다"며 김혜수에 대한 강한 신뢰를 드러냈다. 또한 최국희 감독은 "존경스러울 정도로 노력하는 배우이다. 열의와 열망, 노력에 감동했다"고 전했다. 그만큼 치열한 노력을 기울인 김혜수는 깊은 진심이 전해지는 캐릭터를 통해 모두의 마음을 움직일 것으로 기대된다. 1997년 국가 부도의 위기를 다룬 신선한 소재, 흡입력 있는 스토리와 신뢰감 높은 글로벌 캐스팅으로 기대를 높이는 영화 '국가부도의 날'은 오는 11월 28일 개봉 예정이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가슴 뛰었던 작품" 김혜수가 말하는 '국가부도의 날'

이한철 기자 | 2018-10-21 17:17
김혜수가 영화 김혜수가 영화 '국가부도의 날'에서 또 한 번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휘할 예정이다. ⓒ 영화사 집/CJ엔터테인먼트

배우 김혜수(48)가 영화 '국가부도의 날'에서 국가 부도의 위기를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한국은행의 경제 전문가로 돌아온다.

'국가부도의 날'은 국가 부도까지 남은 시간 일주일, 위기를 막으려는 사람과 위기에 베팅하는 사람, 그리고 회사와 가족을 지키려는 평범한 사람까지, 1997년 IMF 위기 속 서로 다른 선택을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영화 '타짜' '도둑들' '관상', 드라마 '직장의 신' '시그널' 등 매 작품마다 솔직하고 당당한 캐릭터로 관객들을 사로잡아온 배우 김혜수가 '국가부도의 날'에서 전문성과 확고한 신념을 지닌 한국은행 통화정책팀장 '한시현'으로 분해 기대를 모은다.

김혜수가 연기한 '한시현'은 모두가 경제에 대해 낙관적인 전망을 이야기할 때 정확한 수치와 데이터 분석을 통해 국가 부도의 위기를 가장 먼저 예견하고 대책을 세운 유일한 인물이다.

경제 위기에 몰린 현 상황을 서둘러 알리고 대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소신을 피력하며 위기를 돌파하기 위한 최선의 방법을 고민하는 전문가이자 위기의 직격탄을 맞을 국민을 누구보다 먼저 생각하는 인물인 '한시현'은 스크린에서 오래간만에 만나는 독보적이고 주체적인 여성 캐릭터로 깊은 인상을 남길 것이다.

"처음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심장 박동이 빨라질 정도로 가슴이 뛰는 느낌이었다. 한시현 같은 사람이 좀 더 많았다면 과연 우리가 그런 불행을 겪었을까 라는 생각이 들었다."

김혜수는 전문 용어로 가득한 방대한 분량의 대사부터 영어 연기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내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은 것은 물론, 위기를 막기 위해 모든 것을 내건 굳건한 모습, IMF 협상장에서도 의지를 굽히지 않는 강한 존재감으로 작품을 든든하게 이끈다.

이유진 제작자는 "자신의 의견을 당당하게 피력하고 관객들에게 진정성 있게 전달해줄 배우로 김혜수씨가 가장 적격이라고 생각했다"며 김혜수에 대한 강한 신뢰를 드러냈다.

또한 최국희 감독은 "존경스러울 정도로 노력하는 배우이다. 열의와 열망, 노력에 감동했다"고 전했다. 그만큼 치열한 노력을 기울인 김혜수는 깊은 진심이 전해지는 캐릭터를 통해 모두의 마음을 움직일 것으로 기대된다.

1997년 국가 부도의 위기를 다룬 신선한 소재, 흡입력 있는 스토리와 신뢰감 높은 글로벌 캐스팅으로 기대를 높이는 영화 '국가부도의 날'은 오는 11월 28일 개봉 예정이다. [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