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가수 거미의 전국투어 콘서트가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거미가 20일 KBS울산홀에서 전국투어 콘서트 'LIVE(라이브)' 두 번째 공연을 성료했다. 거미는 180분 내내 폭발적인 가창력과 화려한 무대 매너로 공연장을 가득 메운 관객들과 함께 호흡하며 완성도 높은 공연으로 관객들을 매료시켰다"고 전했다. 거미는 'You are my everything'으로 등장해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를 얻으며 공연의 화려한 포문을 열었다. 또, "거미 콘서트 라이브에 오셔서 감사하다. 이번 전국투어를 시작하고 두 번째 도시인 울산에 왔다. 여러분이 주인공이라고 생각하고 재미있게 즐겨주면 좋겠다"라며 이어질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더했다. 거미는 "저를 부르는 수식어 중에 'OST의 여왕'이라는 말이 있다. 오프닝 곡으로 부른 태양의 후예 OST에서 정말 큰 사랑을 주셔서 좋은 계기로 드라마 OST를 부르게 됐고 이번에는 도경수, 남지현 씨의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 테마를 불렀다. 다들 너무 좋아해 주셔서 전국 투어에서 처음 라이브로 부르려고 아껴뒀다"고 밝히며 '지워져'를 열창해 뜨거운 환호를 얻었다. 거미는 이어 "드라마가 잘 돼야 OST도 잘 되더라. 매력적인 주인공들로 드라마가 재밌던데 꼭 본방사수해 달라"며 시청 독려도 잊지 않았다. 또한 거미는 관객들에게 "제 공연을 처음 보시는 건지 궁금하다"라며 묻자, 서울, 여수, 대구 등 다양한 곳에서 거미의 공연을 보고 다시 공연장을 찾은 관객들이 손을 들고 거미의 질문에 화답했다. 이처럼 거미는 한 번도 안 본 적은 있어도 한 번만 본 적은 없다는 '거미 콘서트'의 매력을 다시 한 번 입증한 것. 마지막 곡을 앞두고 거미는 "여러분이 호응도 잘해주셔서 시간이 금방 갔다. 귀한 시간 내서 찾아와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여러분이 스트레스를 받고 힘드실 때 이렇게 공연에 찾아와서 같이 이야기도 나누고 즐기실 수 있으면 좋겠다. 여러분께 보답하는 의미로 열심히 노래하겠다"며 공연 소감과 진심 어린 감사를 전했다. 공연을 관람한 관객들은 "재미와 감동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을 수 있는 거미 콘서트 최고!", "부모님과 고막 호강 제대로! 거미 덕분에 힘을 얻고 간다", "역시 진리의 거미 콘서트! 신나게 놀고 갑니다", "3시간이 순삭되는 공연! 다시 보고 싶은 공연 1순위다" "지워져 라이브 너무 좋아요! 백낭 봐야지!"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울산 공연을 성황리에 끝마친 거미는 오는 28일 춘천 강원대학교 백령아트센터에서 전국투어 콘서트 'LIVE'의 세 번째 공연을 이어나간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감성 보컬 거미가 왔다" 진리의 거미 콘서트

이한철 기자 | 2018-10-21 16:43
갓 거미의 전국투어 콘서트가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 씨제스엔터테인먼트갓 거미의 전국투어 콘서트가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 씨제스엔터테인먼트

가수 거미의 전국투어 콘서트가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거미가 20일 KBS울산홀에서 전국투어 콘서트 'LIVE(라이브)' 두 번째 공연을 성료했다. 거미는 180분 내내 폭발적인 가창력과 화려한 무대 매너로 공연장을 가득 메운 관객들과 함께 호흡하며 완성도 높은 공연으로 관객들을 매료시켰다"고 전했다.

거미는 'You are my everything'으로 등장해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를 얻으며 공연의 화려한 포문을 열었다. 또, "거미 콘서트 라이브에 오셔서 감사하다. 이번 전국투어를 시작하고 두 번째 도시인 울산에 왔다. 여러분이 주인공이라고 생각하고 재미있게 즐겨주면 좋겠다"라며 이어질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더했다.

거미는 "저를 부르는 수식어 중에 'OST의 여왕'이라는 말이 있다. 오프닝 곡으로 부른 태양의 후예 OST에서 정말 큰 사랑을 주셔서 좋은 계기로 드라마 OST를 부르게 됐고 이번에는 도경수, 남지현 씨의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 테마를 불렀다. 다들 너무 좋아해 주셔서 전국 투어에서 처음 라이브로 부르려고 아껴뒀다"고 밝히며 '지워져'를 열창해 뜨거운 환호를 얻었다.

거미는 이어 "드라마가 잘 돼야 OST도 잘 되더라. 매력적인 주인공들로 드라마가 재밌던데 꼭 본방사수해 달라"며 시청 독려도 잊지 않았다.

또한 거미는 관객들에게 "제 공연을 처음 보시는 건지 궁금하다"라며 묻자, 서울, 여수, 대구 등 다양한 곳에서 거미의 공연을 보고 다시 공연장을 찾은 관객들이 손을 들고 거미의 질문에 화답했다. 이처럼 거미는 한 번도 안 본 적은 있어도 한 번만 본 적은 없다는 '거미 콘서트'의 매력을 다시 한 번 입증한 것.

마지막 곡을 앞두고 거미는 "여러분이 호응도 잘해주셔서 시간이 금방 갔다. 귀한 시간 내서 찾아와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여러분이 스트레스를 받고 힘드실 때 이렇게 공연에 찾아와서 같이 이야기도 나누고 즐기실 수 있으면 좋겠다. 여러분께 보답하는 의미로 열심히 노래하겠다"며 공연 소감과 진심 어린 감사를 전했다.

공연을 관람한 관객들은 "재미와 감동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을 수 있는 거미 콘서트 최고!", "부모님과 고막 호강 제대로! 거미 덕분에 힘을 얻고 간다", "역시 진리의 거미 콘서트! 신나게 놀고 갑니다", "3시간이 순삭되는 공연! 다시 보고 싶은 공연 1순위다" "지워져 라이브 너무 좋아요! 백낭 봐야지!"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울산 공연을 성황리에 끝마친 거미는 오는 28일 춘천 강원대학교 백령아트센터에서 전국투어 콘서트 'LIVE'의 세 번째 공연을 이어나간다. [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