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2018 국정감사] 조원진 "이재명, 박근혜 생각나"…이재명 "이상한 말씀을"

정도원 기자/김민주 기자 | 2018-10-19 14:56
조원진, 결국 '이재명 형수 욕설 녹취' 안 틀어
趙 "이재명, 압박받아 안됐다"…李 "인생무상"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경기도 수원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 도중 의원의 질의를 받고 쓴웃음을 짓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경기도 수원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 도중 의원의 질의를 받고 쓴웃음을 짓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본질의 전 의사진행발언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가족과 관련한 녹취를 틀겠다고 예고했던 조원진 대한애국당 의원이 결국 국정감사 질의에서 해당 녹취를 재생하지 않았다.

조원진 의원은 이재명 지사가 최근 권력의 압박과 함께 같은 당 동지들의 배신을 겪고 있는 것을 보니 박근혜 전 대통령 생각도 나면서 처지가 안 됐기에 틀지 않겠다고 했다. 이에 이 지사는 "자꾸 이상한 말씀을……"이라면서도 마주 웃었다.

조원진 애국당 의원은 19일 오후 경기도청 신관 제1회의실에서 속개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행안위) 현장국정감사에서 "(녹취를) 틀 방법은 많지만 이 지사가 엄청난 압박을 받고 있어서 안 됐다"며 "얼마나 압박을 받고 있겠나. 믿었던 사람들도 등을 돌리는 것을 보니 박근혜 대통령도 생각이 난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이날 질의에서 "안희정 날리고 이재명 날리고 그 다음은 박원순, 까불면 날린다는 말이 회자된다"며 "탈당권유도 받고, 도지사가 되자마자 압수수색을 받았는데 소회가 어떤가"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압수수색받은 게) '점' 때문은 아니지 않느냐"며 "나하고 같이 목욕탕을 갔다오라던데…"라고 덧붙였다.

답변에 나선 이재명 지사는 "인생무상(人生無常)"이라더니 "(목욕탕에 같이) 갔더라면 나을 뻔 했다"고 쓴웃음을 이어갔다.

'아수라'도 화두…이재명 "영화 재밌게 봤다"
趙 "李, 믿었던 사람 등돌리니 박근혜 생각나"


조원진 대한애국당 의원(사진)은 19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상대로 질의하며, 4년 전 같은 장소에서 이뤄졌던 국정감사를 화두에 올리기도 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조원진 대한애국당 의원(사진)은 19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상대로 질의하며, 4년 전 같은 장소에서 이뤄졌던 국정감사를 화두에 올리기도 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이날 조 의원은 일부 친문(친문재인) 성향 네티즌들이 '조폭연루설'에 휘말린 이 지사 사례와 비슷하다며 입방아를 찧는 영화 '아수라'도 화두에 올렸다.

조 의원이 웃으며 "도지사가 뭐 조폭이 나온 영화와 비슷하다는데…"라고 운을 떼자, 이 지사도 마주 웃으며 "영화를 재밌게 봤다. 그럴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답했다.

그러자 조 의원은 "상황이…(그럴 수도 있다는 것?)"이라고 물었고, 이 지사는 비로소 "(상황은) 전혀 다르다"고 정색하며 "나쁜 사람들이 당하는 것이라 보고 즐거워했다. 아, 저런 사람들도 있구나 라고 생각했다"고 해명했다.

이후 조 의원은 ▲경기도의 성범죄가 큰 폭으로 증가한 것 ▲경기도의 학교폭력단체가 전국적 감소 현상과는 달리 '나홀로' 증가한 것을 들어, 이 지사가 각종 의혹과 스캔들로 모범을 보이지 못해 그런 것이라고 공박했다.

조 의원은 "경기도에서 성범죄로 신상등록된 사람이 2016년에 9200명인데 2018년 8월까지 1만4100명으로, 12월까지 따지면 60% 늘 것"이라며 "지사가 (근절) 활동에 나서야 하는데, 지사가 여배우와 스캔들이 났으니 걱정된다"고 꼬집었다.

이어 "조폭 문제도 해결해야 한다"며 "경북의 학폭단체가 3개로 줄고, 경남도 3개로 줄었는데, 경기도만 전국에서 유일하게 학교폭력단체가 늘었다. 모범이 안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도 조 의원은 "내가 녹취를 틀지 않는 것은 지사를 충분히 이해하기 때문"이라며 "얼마나 (권력의) 압박을 받고, 믿었던 사람들이 등을 돌리고 있겠느냐. 박근혜 대통령도 생각이 난다"고 말을 건넸다.

성범죄 증가 추세에 대한 언급이 있을 때만 해도 "사실인가. 공무원 범죄인가"라고 놀라고 고개를 끄덕이며 경청하던 이 지사는 권력의 압박과 배신에 관한 대목에서 급기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이름까지 거명되자 "자꾸 이상하게 말씀을……"이라고 쓴웃음을 지었다.[데일리안 = 정도원 김민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