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 “김창환, 중학생 이승현에 전자담배 강요"

이한철 기자 | 2018-10-19 14:00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이석철이 김창환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의 폭력 행위를 폭로했다. ⓒ 연합뉴스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이석철이 김창환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의 폭력 행위를 폭로했다. ⓒ 연합뉴스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이석철(18)이 소속사 대표인 김창환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의 폭력 행위를 폭로했다.

전날 김창환 프로듀서가 소속 프로듀서 A의 폭력행위를 인정하면서도 자신은 무관하다고 주장한 것에 대한 반박이다.

이석철은 19일 오전 서울 광화문 변호사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A PD로부터 야구방망이로 상습적으로 맞았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A PD는 “부모님께 알리면 죽인다"며 협박도 서슴지 않았다는 것.

특히 중학생이던 이승현은 5층 스튜디오에서 감금당한 상태에서 맞았고, 이은성은 몽둥이로 맞아 피도 흘렸다고 증언했다. 믿기지 않는 증언은 계속됐다.

이석철 측 변호인은 “김창환이 중학생인 이승현에게 전자담배를 물도록 강요했다"면서 “어쩔 수 없이 물고 훅 불자 '담배는 부는 게 아니라 빨아야지'라며 뒷머리를 손바닥으로 때렸다"고 폭로했다.

뿐만 아니라 이석철 측은 김창환 프로듀서는 특히 A PD의 폭력 혐의를 알고 있었던 것은 물론, 현장에서 목격하고도 방관했다고 주장했다.

이석철은 “밴드의 리더이자 K팝 가수로서 더 이상 방관할 수 없었고, 더 이상 아동학대와 인권유린은 사라졌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한편,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 측은 전날 공식입장을 통해 프로듀서 A씨의 폭행 사실을 인정했다. 하지만 폭행 사실을 알게 된 후 부모와 대화를 통해 원만히 해결했으며, 이후 폭언이나 폭행은 없었다고 반박했다. [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