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회사 자료는 역사...기업 발전 위한 자산"

김희정 기자 | 2018-10-18 10:37
박진수 부회장(사진 맨 앞)이 17일 LG화학 사내 역사자료 전시회가 열린 대전 기술연구원에서 전시 소개를 읽고 있다.ⓒLG화학박진수 부회장(사진 맨 앞)이 17일 LG화학 사내 역사자료 전시회가 열린 대전 기술연구원에서 전시 소개를 읽고 있다.ⓒLG화학


70년 역사 담은 사내 역사자료 전시회 개최

“회사의 모든 기록들이 미래에는 역사가 되고 가장 큰 자산이 될 것.”

박진수 LG화학 부회장은 17일 사내 전시회가 열린 대전 기술연구원에서 기록 관리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

LG화학이 70년 도전과 혁신의 역사를 임직원들과 공유하는 사내 전시회를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LG화학은 회사 역사에 대한 임직원들의 관심 증대를 위해 지난 17일부터 다음달 30일까지 전국 5개 사업장을 순회하며 ‘락희(樂喜)-럭키-LG Chem’ 사내 역사자료 전시회를 개최한다.

박 부회장은 “인류의 역사는 문자에 의한 기록 여부에 따라 선사시대와 역사시대로 나뉜다”며 “이는 역사 발전에 있어서 기록을 통한 세대간 공유가 그만큼 중요하다는 근거가 된다”고 말했다.

이어 “적자생존, 오늘을 기록하고 잘 보존해 이를 다음 세대에게 공유하는 기업만이 발전을 이룰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100년을 넘어 영속하는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기업 스스로 역사를 입증해 고객들에게 드러내고 고객들은 이러한 기업을 향해 높은 신뢰를 보이는 선순환의 과정들이 이어져야 하는데, 이를 가능하게 하는 원동력이 바로 체계화 된 기록 관리라는 판단에서다.

그는 “회사의 태동부터 눈앞의 사소한 이익이 아닌 더 멀리 내다보고 실행한 도전정신이 있었기에 오늘날 글로벌 10대 화학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며 “과거 선배들의 땀과 열정을 이어받아 미래 개척에 전력을 쏟자”고 말했다.

사내전시회에는 구인회 창업회장이 첫 사업을 시작했던 ‘구인회 상점’ 인쇄광고, 여수공장 건축 허가서, 사보 창간호 등 실물자료를 중심으로 150여점이 전시된다.

LG화학은 2016년부터 역사적 가치가 높은 기업활동 자료를 발굴하고 보존하기 위해 ‘디지털 아카이브’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지금까지 문서·사진·영상·제품 등 2만여점의 자료를 수집했다.

한편, LG화학은 지난 8월 홈페이지에 회사의 70년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디지털 역사관을 오픈했다. 무겁고 딱딱할 수 있는 기업 역사를 인포그래픽, 영상 등 다양한 방법으로 표현해 일반 방문자들이 LG화학의 역사를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데일리안 = 김희정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