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일자리 부풀리기' 지적에 "정부 의무"라는 靑

이충재 기자 | 2018-10-12 12:03
'단기일자리지시' 보도에 "모든 정책적 수단 동원"
고용동향 결과에 "걱정 보다 낫지만 여전히 엄중"

12일 청와대는 12일 청와대는 '단기 일자리'를 빨리 만들라고 부처를 압박했다는 언론보도에 대해 "정부 본연의 의무"라는 입장을 밝혔다. 정부 부처에 대한 월권이라는 지적에는 "불필요하고 시급하지 않은 기관에 대해 무조건 늘리라고 한 것은 아니다"고 했다.(자료사진)ⓒ데일리안

12일 청와대는 '단기 일자리'를 빨리 만들라고 부처를 압박했다는 언론보도에 대해 "정부 본연의 의무"라는 입장을 밝혔다. 정부 부처에 대한 월권이라는 지적에는 "불필요하고 시급하지 않은 기관에 대해 무조건 늘리라고 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청와대의 해명에도 일자리 실적을 뻥튀기하려는 의도라는 지적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단기 일자리를 통한 통계 부풀리기는 박근혜 정부를 비롯한 과거 정부에서 반복해온 일종의 관행으로 문재인 정부에서도 유혹을 뿌리치지 못한 모습이다.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부로서는 양질의 일자리를 늘려가는 것도 중요하지만 당장 시급하게 일자리가 필요한 국민들에게 가능한 모든 정책적 수단을 동원하는 것도 해야 될, 정부로서의 의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일부 언론이 비판적인 시각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있으나 일자리를 만드는 것은 지금 우리 정부가 가장 시급하게 주력하고 있고, 대통령이 일자리 상황판까지 만들면서 하고 있는 일"이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또 "당장 일자리가 필요한 국민들의 눈으로 봤을 때 정부 정책이 반드시 필요한 정책"이라며 "일자리의 양과 질은 둘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고 같이가야 되는 문제"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9월 고용동향' 결과에 대해선 "걱정했던 것보다는 다소 나은 결과가 나오긴 했다"면서도 "여전히 엄중한 상황이다. 일자리를 늘리기 위해서 정부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조선일보는 이날 보도에서 "문재인 정부가 공공기관은 물론 각 부처, 외청까지 압박해 적어도 3만개 안팎의 단기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일자리 대책을 추진 중"이라며 "취재 결과 기재부가 두 차례나 공공기관 인사 담당자들을 불러 '(청와대가) 단기 일자리 조사를 지시했다'거나 '체험형 인턴 추가 채용 계획을 적극 제출해 달라'며 압박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했다. [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