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文대통령 'NLL포기' 논란에 "피 흘리지 않고도 지킨다"

이충재 기자 | 2018-10-12 11:15
군 장성 진급 신고에서 "北의 'NLL 인정'은 큰 의미"
"그런 구상은 전두환 정부 시절부터 추진돼 왔던 것"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남북군사합의 이후 불거진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남북군사합의 이후 불거진 '서해 북방한계선(NLL) 포기' 논란에 대해 "우리 장병들이 피로서 지켜왔다는 것이 참으로 숭고한 일이지만 계속 피로서 지킬 수는 없다. 피를 흘리지 않고도 지킬 수 있다면 더더욱 가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자료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남북군사합의 이후 불거진 '서해 북방한계선(NLL) 포기' 논란에 대해 "우리 장병들이 피로서 지켜왔다는 것이 참으로 숭고한 일이지만, 계속 피로서 지킬 수는 없다. 피를 흘리지 않고도 지킬 수 있다면 더더욱 가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에서 박한기 신임 합참의장을 비롯한 장성들에게 이같이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NLL을 북한으로 하여금 인정하게 하겠다는 데도 큰 의미가 있고, 분쟁의 수역이었던 NLL을 명실상부하게 평화의 수역으로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 굉장한 대전환"이라며 "그런 구상이 사실은 전두환 정부 시절부터 오랫동안 추진돼 왔던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NLL 수역은 우리 어민들이 어로금지선 때문에 황금어장을 두고도 조업을 못하고 있는데, 남북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해서 남과 북의 어민들이 함께 조업할 수 있게 한다면 우리 어민들에게도 큰 도움이 되는 일"이라고도 했다.

앞서 남북은 지난달 19일 평양 정상회담에서 서명한 남북군사분야협의서에서 NLL 일대를 평화수역으로 만들어 우발적인 군사 충돌을 막고 안전한 어로 활동을 보장하기 위한 군사적 대책을 취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이에 야당은 이번 국정감사 등에서 'NLL 포기선언'이라면서 국가안보가 무장해제되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또 완충수역을 우리에게 불리하게 잡았다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