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손혜원, 韓 야구 변화 필요성 언급…"선동열, 사과 가능할거라 믿었던 것이 과오"

문지훈 기자 | 2018-10-12 09:56
ⓒ(사진=JTBC 캡처)ⓒ(사진=JTBC 캡처)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감 이후 역풍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손혜원 의원은 11일 자신의 SNS에 "선동열 감독의 사퇴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본인의 소신은 맞고 다른 이들의 생각은 묵살하는 그에게 사과할 기회를 주고 싶었다. 그것이 가능하다 믿은 내 잘못이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손혜원 의원은 "'2020년 올림픽까지 저런 방법으로 해서는 안된다'는 우려가 있다. 대한민국 야구가 내실을 다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속내를 말했다.

앞서 손 의원은 지난 10일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해 논란의 중심이 됐다. 손 의원은 이 자리에서 선동열 감독을 향해 선수 선발 의혹과 관련해 핵심을 파악하기보다는 "사과를 하시든지 사퇴를 하시든지 하라" 등 경청보다는 윽박지르는 듯한 모습을 보인 것이 지적을 받고 있다.[데일리안 = 문지훈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