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주)한화 화약·방산 대표에 옥경석...한화생명 대표 여승주 내정

이홍석 기자 | 2018-10-12 09:11
옥경석 (주)한화 화약·방산 통합 부문 대표이사(왼쪽)과 여승주 한화생명 각자 대표이사.ⓒ한화그룹옥경석 (주)한화 화약·방산 통합 부문 대표이사(왼쪽)과 여승주 한화생명 각자 대표이사.ⓒ한화그룹
한화케미칼, 신설된 사업총괄에 이구영 부사장 선임
사업별 시너지 창출과 중장기 성장전략 추진 위한 인사 단행


한화그룹은 (주)한화 화약·방산 통합 부문 대표이사에 옥경석 사장을, 한화생명 각자 대표이사에 여승주 사장을 각각 내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주)한화는 사업 유사성이 높은 화약·방산 부문을 통합 운영해 경영효율화와 시너지 제고를 꾀하기로 했고 통합 대표이사에 현재 화약부문 대표인 옥 사장을 내정했다. 옥 사장은 경영관리혁신 전문가로 지난 2016년 한화그룹에 영입됐다.

이후 한화케미칼 폴리실리콘사업본부와 한화건설 경영효율화담당 사장 등을 역임했고 지난해 10월 (주)한화 화약부문 대표에 선임돼 경영체질 개선과 중장기 전략 수립 등 화약 부문의 혁신을 주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화생명은 현재 전략기획담당 임원인 여 사장을 현재 대표를 맡고 있는 차남규 부회장과 함께 각자 대표이사로 내정했다.

여 사장은 한화생명 재정팀장·전략기획실장·한화투자증권 대표이사 등을 역임한 그룹 내 대표적인 금융전문가다. 또 한화그룹의 인수합병(M&A)과 미래 신사업 전략을 이끄는 등 전략기획통으로도 평가받는다.

두 사람은 차기 주주총회와 이사회 등을 거쳐 최종 선임될 예정이다.

이 외에 한화케미칼도 사업전략실장을 맡고 있는 이구영 전무를 부사장 승진과 함께 사업총괄 임원으로 선임했다. 이 부사장은 한화케미칼을 거쳐 한화큐셀 중국·독일·미국법인 영업총괄 임원을 지냈다.

이 부사장은 사업전략과 글로벌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한화케미칼의 글로벌 전략 강화 및 화학·에너지 부문간 시너지 창출을 주도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한화그룹은 경영 환경에 발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수시 인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이번 인사에 앞서 지난 9월에도 경영전략의 실행력 강화를 위해 한화큐셀·한화토탈·한화지상방산 등 3곳의 대표이사 인사를 실시한 바 있다.

한화그룹은 이번 인사에 대해 "각 사업부문별 시너지 창출과 중장기 성장전략 추진에 강점을 보유한 인물을 사업 전면에 전진 배치해 주요 사업에 대한 중장기 경영계획을 수립하고 글로벌 혁신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차원에서 단행했다"고 설명했다. [데일리안 = 이홍석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