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文대통령, 강정마을 찾아 "이제 치유와 화해 필요하다"

이충재 기자 | 2018-10-11 19:38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 강정마을 커뮤니티센터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 강정마을 커뮤니티센터에서 열린 '강정마을 주민과의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제주도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 참석한 뒤 강정마을을 찾아 "이제 강정마을에 치유와 화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제주 해군기지 건설로 갈등을 겪은 강정마을을 찾은 것은 취임 후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유감 표명과 함께 주민들의 우려 목소리를 듣기 위해 이 자리를 찾았다. 문 대통령은 "정말 야단 많이 맞을 각오하고 왔는데 따뜻하게 환영해 주셔서 감사하다"고도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해군기지 건설 반대 활동 등으로 연행된 주민과 시민단체 활동가에 대한 사면·복권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깊은 상처일수록 사회가 함께 보듬고 치유해야 한다"며 "사면복권은 관련된 사건의 재판이 모두 확정되어야만 할 수 있다. 그렇게 관련된 사건이 모두 확정되는 대로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가슴에 응어리진 한과 아픔이 많을 줄 안다"며 "정부가 사업을 진행하면서 주민들과 깊이 소통하지 못했기 때문에 일어난 일들"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국가 안보를 위한 일이라고 해도 절차적인 정당성과 민주적 정당성을 지켜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며 "그로 인해서 강정마을 주민들 사이에 또 제주도민들 사이에 갈등의 골이 깊어졌고, 주민공동체가 붕괴되다시피 했다. 그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깊은 유감을 표하고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