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신한금융투자, 달러RP 금리 인상…세전 연 2.1%

이미경 기자 | 2018-10-11 18:44
신한금융투자는 달러RP 금리를 인상해 단 하루만 맡겨도 세전 연1.4%(1주일 1.8%, 3개월 2.1%) 금리를 제공한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신한금융투자는 증권업계 최초로 외화RP 잔고 4000억원을 돌파하는 등 외화RP 시장을 이끌고 있다. 특히 업계 최초로 원화채권을 담보로 편입한 달러RP 상품 출시 등 독점적 상품 공급을 통해 금리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는 평가다.

달러RP는 외화자금의 단기 운용수단으로, 수출입대금 등 외화결제가 잦은 법인들의 달러자산 운용 수단으로 활용되고 있다. 거액 자산가들도 해외투자, 자녀유학 등 다양한 자금 운용 수단으로 활용하며 꾸준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미국 달러화 기준으로 약정 기간에 따라 최고 연 2.1%의 금리를 제공한다.

이호종 신한금융투자 RP운용부 차장은 “달러RP는 외화자금 운용을 고민하는 고객들에게 안정성과 고금리 수익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제공하는 상품”이라며 “미국 기준금리 인상 기조가 지속되는 가운데, 고객들에게 선제적으로 인상된 금리를 제공하게 됐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미경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