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전원책 "당 대표할 인물들 새롭게 등장해야"

황정민 기자 | 2018-10-11 16:09
"조강특위 꿈은 보수 단일대오…바른미래당 만날 것"
"한국당 이지경 만든 사람들, 입 열개라도 할말 없어야"


11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기자간담회에서 전원책 변호사가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강성주 전 MBC 보도국 국장, 오른쪽은 이진곤 국민일보 논설고문.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11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기자간담회에서 전원책 변호사가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강성주 전 MBC 보도국 국장, 오른쪽은 이진곤 국민일보 논설고문.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전원책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은 11일 “당을 대표할 인물들이 이제는 새롭게 등장해야한다는 믿음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전 위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조강특위 출범 첫 기자간담회에서 ‘김무성 의원, 홍준표 전 대표가 전당대회에 나서지 않는 것이 좋다고 보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번을 면모일신의 기회로 삼지 않으면 한국당은 ‘도로 새누리당’이 되지 않겠나”라며 이같이 답했다.

전 위원은 또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협의해서 영입할 새로운 분들은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영입을 시작하겠다”며 “(정치)신인을 우대하지만, 여성에게 가산점을 주거나 청년대표를 뽑는 것은 안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향후 조강특위 활동 계획과 관련해 "앞으로 40일 동안 한국당 의원, 당협위원장, 당직자, 보수원로들의 말씀을 들으려 한다. 그 기간 안에 작년 당무감사 결과도 검토하겠다"며 "당을 진찰할 시간을 갖고 여러 치료법 중에 가장 후유증이 적은 처방을 내리겠다"고 예고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과 김용태 사무총장, 전원책 조직강화특위 위원 등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조직강화특별위원회 기자간담회 참석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과 김용태 사무총장, 전원책 조직강화특위 위원 등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조직강화특별위원회 기자간담회 참석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인적쇄신에 따른 당내 현역의원들의 반발 가능성에 대해선 “우리가 잘하고 공정하면 반발할 수 없다”며 “솔직히 말하면, 당을 이 지경까지 만든 사람들은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어야 한다”고 목소리 높였다.

공정성 확보 방안과 관련해선 “공정성은 조강특위 외부위원 4명의 만장일치로 증명될 수 잇다”며 “우리 중 누군가 (한국당과의) 개인적 인연으로 결정을 엉뚱하게 몰고 갔을 때 만장일치가 되겠나. 만장일치를 공정하다고 믿어달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바른미래당과의 ‘보수대통합’ 논의에 대해 “저희가 꿈 꾸는 것이 보수 단일대오”라며 “이미 몇몇 중진의원들에게는 지역별도 좋고, 그룹별로도 좋고, (바른미래당 의원들을) 만나고 싶다는 의견을 말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전주혜 변호사를 제외한 강성주 전 포항MBC사장, 이진곤 전 새누리당 윤리위원장 등이 조강특위 외부위원 자격으로 참석했다. [데일리안 = 황정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