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바른미래, 판문점선언 덮고 국감 집중…"화합 나몰라"

이동우 기자 | 2018-10-11 15:37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바른미래당이 당내 화학적 결합보다 눈앞의 국정감사에 집중하는 모양새다. 당은 판문점 국회 비준 동의안으로 불거진 당 정체성 논란을 국감 이전 매듭지을 계획이었지만 결국 공을 정부에 넘기며 봉합하는데 그쳤다.

비준 동의에 반대하는 당내 일부 의원들은 지도부가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초청하는 등 찬성을 강요하는 행태를 비판하며 불참, 오히려 감정의 골만 깊어지게 됐다.

바른미래당은 11일 원내정책회의를 국감대책회의로 전환하고 본격적인 국정감사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최악의 고용 쇼크를 대하는 문재인 정부의 안이한 인식과 대처방안에 개탄한다"며 정부의 경제 실정을 비판했다. 당은 이번 국감에서 정부의 공과 사를 구분하는 한편 한국당과 차별성을 부각하는데 당력을 집중하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당 지도부는 국정감사 모드에 발빠르게 돌입했지만 정작 정체성 문제는 봉합되지 못한 채 여전히 갈등의 불씨를 남기게 됐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앞서 당은 지난 8일 국정감사를 이틀 앞두고 의원총회에서 판문점 비준 동의안 찬반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었지만 당내 반대에 부딪혔다.

당은 문 대통령의 직접 비준을 촉구하는 것으로 입장을 정했다.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 동의는 법리적인 문제가 있다는 게 당의 주장이다. 당은 대신 국회의 비준 지지의결안을 제안했지만 당내에서는 결국 논란을 피해기 위해 결정을 미뤘다는 지적이다.

비준동의를 반대하는 당내 인사들은 판문점 선언에 대한 종합적인 논의 없이 지지결의안을 주장한 것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지지결의안은 결국 장기적으로 비준 찬성을 위한 우회로라는 설명이다.

정치권은 바른미래당이 비준동의 문제를 봉합하지 못한 채 양측의 입장 차이를 확인한 것을 놓고 당내 화학적 결합이 요원하다는 점을 자인하는 꼴이 됐다고 분석했다.

정치권 관계자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 이전부터 삐걱대던 정체성 문제를 시간을 갖고 접근하기보다는 봉합하는데 급급했다"며 "국정감사 이후 총선이 다가오면서 정체성 문제는 언제든 다시 수면위로 떠오를 수 있다"고 설명했다.[데일리안 = 이동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