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투자심리 회복된 제약·바이오주…초강세장 온다

이미경 기자 | 2018-09-23 06:00
제약·바이오주의 국면별 주가 트렌드 시나리오를 보면 지금은 투기심리가 왕성한 시대라는 분석이다. ⓒ골든브릿지투자증권제약·바이오주의 국면별 주가 트렌드 시나리오를 보면 지금은 투기심리가 왕성한 시대라는 분석이다. ⓒ골든브릿지투자증권

제약·바이오기업 주가가 연구개발비 회계 처리 기준 구체화와 보완책을 통한 불확실성 해소로 초강세장으로 진입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2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최근 제약·바이오 기업들이 개발비 무형자산 인식에 대한 기준을 보수적으로 적용해 오류를 적극적으로 수정함에 따라 올 하반기부터 주가 반등이 본격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된다. 또 내년 중반에는 글로벌 신약의 상업적 가능성을 판단하는 주요 임상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되면서 제약·바이오주가 초강세장으로 진입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지난 19일 금융당국이 국내 제약·바이오 산업 특수성을 고려한 연구개발비 회계처리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는데 주요 내용은 개발비 무형자산 인식 기준과 오류 수정 기업에 대한 보완책을 마련한 것이 주요 골자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보완책 마련이 제약·바이오주에 대한 불확실성 해소로 본격적인 투자심리가 회복될 것이라는 전망을 제기했다.

홍가혜 대신증권 연구원은 "연구개발비 회계처리 불확실성 해소로 글로벌 신약개발 성과 가시화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며 "4분기부터 본격적으로 최대 의약품 시장인 미국에 진출하는 신약이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SK 바이오팜의 솔리암페톨(수면장애)은 연내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최종 허가를 받을 예정"이라며 "SK바이오팜의 세노바메이트(뇌전증), 한미약품의 롤론티스(호중구감소증)가 FDA 허가 신청예정으로 2019~2020년 미국서 출시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내년은 유동성이 풍부해 투기적인 현상이 연출되면서 바이오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되고 있다. 부동산에 대한 정부규제로 아파트가격이 조정국면으로 진입한다면 낮은 금리에서 풍부한 유동 자금이 주식시장 중에 바이오주로 몰릴 가능성도 제기된다.

올해 2~3분기는 제약·바이오주 주가가 조정기를 거쳤는데 최근 회계테마감리가 마무리되면서 큰 폭으로 주가가 회복됐다.

하태기 골든브릿지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1분기 바이오주 과열시에 나타났던 김치프리미엄이 해소된 부분을 감안해 3분기 중반부터 4분기 상승은 올해 최고치 대비 하락폭의 50% 이내 수준에서 회복되는 중규모 회복장을 기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글로벌 신약의 상업적 가능성을 판단할 수 있는 중요한 임상 데이터가 내년 중반에 발표됨에 따라 전체 바이오주가 올해 1분기 고점수준 이상으로 상승하는 초강세 장은 내년에나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데일리안 = 이미경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