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항공기 수하물 분실 작년 이후 4만8천건 발생

스팟뉴스팀 | 2018-09-22 11:00
국내 항공사들의 관리 부실로 작년부터 4만8000개 이상의 수하물이 제때 주인의 품으로 돌아가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임종성 의원에 따르면, 작년 1월부터 올해 6월까지 국적사들의 수하물 지연·오도착·분실사고는 총 4만7760건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전체 사고 중 99.4%에 이르는 4만7455건은 수하물의 출·도착 지연이 원인인 것으로 조사됐다.

수하물 출·도착 지연은 승객은 목적지에 도착했는데, 수화물은 비행기를 제때 타지 못해 도착이 늦은 경우다.

이 같은 상황은 대한항공은 3만9933건, 아시아나항공은 6175건 등 장거리 국제선을 많이 보유한 국내 대형 항공사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수하물이 본래 목적지와 다른 곳에 도착하거나 분실되는 경우도 305건이나 있었다.

임 의원은 “수하물에 대한 관리책임을 가진 국적항공사 중 일부는 수하물의 출·도착 지연에 대한 관리를 전혀 하고 있지 않다”며 "국토부는 승객들이 수하물 지연 사고 등으로 피해를 보지 않도록 수하물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관리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