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심재철 "文대통령 해외순방 수행원, 예산 사적 사용"

황정민 기자 | 2018-09-21 15:06
"한방병원으로 허위 기재…정기국회서 밝힐 것"
한국당, 압수수색 강력 반발…"야당 탄압"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2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 앞에서 검찰의 압수수색과 관련해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심 의원은 “부적절한 예산 사용에 대한 입을 막으려고 한 야당 탄압”이라고 반발했다. 검찰은 이날 정부의 비공개 예산 정보의 무단 열람·유출 의혹 혐의로 국회 의원회관 심 의원실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앞서 기획재정부는 지난 17일 심 의원실 보좌관들이 한국재정정보원이 운영하는 디지털예산회계시스템에 접속해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예산정보 수십만건을 내려받아 불법 유출했다며 정보통신망법과 전자정부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으며 심 의원도 무고혐의 등으로 맞고소 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2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 앞에서 검찰의 압수수색과 관련해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심 의원은 “부적절한 예산 사용에 대한 입을 막으려고 한 야당 탄압”이라고 반발했다. 검찰은 이날 정부의 비공개 예산 정보의 무단 열람·유출 의혹 혐의로 국회 의원회관 심 의원실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앞서 기획재정부는 지난 17일 심 의원실 보좌관들이 한국재정정보원이 운영하는 디지털예산회계시스템에 접속해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예산정보 수십만건을 내려받아 불법 유출했다며 정보통신망법과 전자정부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으며 심 의원도 무고혐의 등으로 맞고소 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은 21일 "문재인 대통령의 해외 순방 때 수행한 사람들이 업무추진비 예산을 사적으로 사용했다"고 말했다.

심 의원은 이날 정부 비공개 예산정보 무단 열람·유출 의혹으로 검찰이 자신의 국회의원회관 사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하자 "야당 탄압이자 국회 침탈"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심 의원은 의원회관 사무실 앞에서 취재진과 만나 "문 대통령의 해외 순방 때 수행한 사람들의 업무추진비 사용 내역 중에서 '한방병원에서 썼다'고 돼 있는 게 있어 확인했더니 그 호텔에는 한방병원이 없었다"며 "한방병원에서 썼다고 허위로 기재한 것은 국민 배신이고, 사기"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한두 군데도 아니고 여러 곳에서 예산을 그렇게 사적으로 오용했고, 그런 것을 자료에서 발견했다"며 "그래서 (정권이) '앗 뜨거라' 하고 제 입을 막으려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심 의원은 이후 기자회견을 열고 "정당한 국회 활동에 압수수색이 들어온 것은 야당 탄압을 넘어서 국회에 대한 침탈"이라며 향후 정기국회 대정부질의 등을 통해 예산의 사적 사용처를 비롯한 관련 정보를 공개하겠다고 예고했다.

검찰은 이날 오전부터 심 의원의 국회 사무실을 압수수색 중이다.

앞서 기재부가 지난 17일 심 의원의 보좌진이 한국재정정보원의 디지털예산회계시스템(디브레인)에서 청와대와 주요 정부부처의 비공개 예산정보를 불법 열람·유출했다는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뒤 사흘 만에 이뤄진 조치다. 심 의원 보좌진들의 자택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은 "명백한 야당 탄압"이라며 거세게 반발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김성태 원내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의원들은 심 의원 사무실에 집결해 "의정활동 탄압하는 정치검찰을 규탄한다"며 시위를 벌였다.[데일리안 = 황정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