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나혜진, 父에 내비친 진심 “실제 성격 이미지와 반대”

문지훈 기자 | 2018-09-21 08:44
ⓒ사진=TV조선 ⓒ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캡처
정은숙과의 재혼을 바라 본 나한일의 딸 나혜진의 속마음은 어땠을까.

나한일의 딸 나혜진은 지난 20일 방송에서 정은숙과 재혼한 아버지에 대해 솔직한 마음을 털어놓았다. 나혜진에게 아버지는 여전히 존경의 대상이었다.

아버지의 뒤를 이어 배우로 활동하는 만큼 그 존경심은 더 컸다. 나혜진은 한 인터뷰에서 “부모님은 데뷔를 반대하시지 않았다. 그저 조용히 날 응원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정말 힘든 일인데 가겠냐’라는 아버지의 질문에 ‘가겠다’고 대답했더니 ‘그래’라는 말씀을 하시더라”라며 “묵묵히 내가 잘 해낼 거라 믿어주시는 부모님에게 정말 고맙다. 기다림의 직업이라며 옆에서 조언도 많이 해준다”고 전했다.

또 나혜진은 아버지 나한일에 대해 “제가 외동딸인데 아버지 나한일은 딸을 정말 사랑하는 ‘딸바보’ 같은 분”이라며 “가족이 아닌 다른 분들은 종종 아버지를 남자답고 카리스마 있고 약간 무서운 사람으로 생각하는데 집에서 보여주는 모습, 실제 성격은 그런 이미지와 정반대”라고 설명했다.
[데일리안 = 문지훈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