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남성 인권은 어디에?"…'숨바꼭질', 목욕탕신 논란 사과

부수정 기자 | 2018-09-20 14:47
MBC 주말극 MBC 주말극 '숨바꼭질' 제작진이 목욕탕신을 둘러싸고 불거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방송 캡처

MBC 주말극 '숨바꼭질' 제작진이 목욕탕신을 둘러싸고 불거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숨바꼭질' 제작진은 20일 "시청 중 불쾌감을 느낀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논란이 되고 있는 해당 장면은 민채린이라는 캐릭터가 회사를 살리기 위해 통념을 깨어 나가는 과정을 그리기 위한 의도로 촬영된 장면"이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의도와 달리 시청자들에게 불쾌감을 안기게 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앞으로는 더욱 예민하게 느끼고 치열하게 고민해 균형 있는 제작물을 만들어 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8일 방송된 '숨바꼭질'에는 이유리(민채린)가 위기에 처한 회사를 살리기 위해 남탕 안에 들어가 목욕 중인 남성들이 화들짝 놀라는 모습이 나왔다.

민채린이 목욕탕 내부에 진입하는 과정에서 알몸으로 목욕 중이던 남성들의 모습이 일부 흐리게 처리된 채 그대로 노출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숨바꼭질' 시청자 게시판에는 "여성이 남탕 들어가는 게 걸크러시냐", "여성만 인권이 있고, 남성 인권은 없느냐"는 비판적인 반응이 이어졌다. [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