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2018 경제산업비전포럼-개회사] 민병호 데일리안 대표이사 "새로운 남북경협 접근법 모색할 시점"

조현의 기자 | 2018-09-20 09:33
민병호 데일리안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CCMM빌딩 컨벤션홀에서 열린 데일리안 창간 14주년 민병호 데일리안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CCMM빌딩 컨벤션홀에서 열린 데일리안 창간 14주년 '신 남북경협, 기업 리스크 관리 및 활력 제고 방안 모색' 2018 경제산업비전 포럼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민병호 데일리안 대표이사가 20일 "정상적인 남북관계의 토대 위에서 남북 경협에 대한 새로운 접근방법을 모색해야 할 시점"이라고 밝혔다.

민 대표이사는 이날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신(新) 남북경협, 기업 리스크 관리 및 활력 제고 방안 모색'을 주제로 열린 '2018 경제산업비전 포럼'에서 "남북 간 공동체 형성을 목표로 해 경제협력이 시작된 지 30년이 됐다. 이제 양적 교류 확대에 매진해왔던 지난 30여 년을 차분히 되돌아볼 때"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동안 남북 경협은 금강산 관광, 개성공단 개발, 남북 철도·도로 연결, 자원 개발 등 적지 않은 성과를 거두었다"면서 "하지만 한반도 평화가 확보되지 않은 상황에서 북한의 핵 개발과 무력 도발은 남북 경협에 대한 국민의 지지를 많이 떨어뜨렸다"고 했다.

남북 정상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에 대해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민 대표이사는 우리 기업들이 변화된 남북관계에 발맞춰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 대표이사는 "우리 기업들이 대북 교역 및 투자환경 변화는 물론이고, 교역과 경협 제도를 비롯한 정부의 남북 교류협력 관련 법·제도와 절차를 파악해야 한다"며 "또한 김정은 시대의 주요 경제 정책을 짚어보고, 북한의 무역 확대 및 투자유치 수요를 고려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부 역시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대한 확고한 보장을 토대로 남북이 상생공영 할 수 있는 경제협력을 지향해야 한다고 했다.

민 대표이사는 "남북이 대결의 시대를 뒤로하고 협력의 길을 열어간 것은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향한 의미 있는 발걸음"이라며 "정부는 통일을 실질적으로 앞당길 수 있는 남북 경제협력의 비전을 실현하는 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