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文대통령 지지율 52.6%…부정평가 42.6% 최고치 갱신

정도원 기자 | 2018-09-19 11:00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조사
남북정상회담 호재에도 부정평가 역대 최고치
'구체적 성과' 여부에 차주 지지율 '요동' 전망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8일 오전 평양 순안공항에서 만나 얼싸안는 모습이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 프레스센터 화면을 통해 생중계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8일 오전 평양 순안공항에서 만나 얼싸안는 모습이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 프레스센터 화면을 통해 생중계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3차 남북정상회담이라는 호재(好材)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과 함께 부정평가도 상승하면서 부정평가 역대 최고치를 갱신했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9월 셋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52.6%를 기록했다. 지난 주(51.3%)에 비해 1.3%p 반등한 수치다.

국정 지지율 3주 연속 하락세는 멈췄지만, 국정운영에 대한 부정평가도 한 주만에 다시 오르며 역대 최고치를 갱신했다. 문 대통령 국정운영 부정평가는 42.6%로, 지난 주(40.0%)보다 2.6%p 오른 수치다. 올해 3월 이후 최고치다.

연령별로는 40대에서 국정 지지율이 66.1%로 가장 높았으며, 60대 이상에서 38.5%로 가장 낮았다. 60대 이상을 제외한 전 연령에서는 국정 지지율이 부정평가보다 높았지만, 60대 이상에서는 부정평가(53.8%)가 국정 지지율보다 높았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남·전북에서 국정 지지율이 76.7%로 가장 높았으며, 부산·울산·경남에서 36.2%로 가장 낮았다.

서울·수도권과 충청, 호남, 강원·제주에서는 국정 지지율이 부정평가보다 높았던 반면 대구·경북과 부산·울산·경남에서는 부정평가가 더 높았다. 대구·경북에서는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은 43.8%인 반면 부정평가는 48.5%였으며, 부산·울산·경남에서는 국정 지지율이 36.2%인 반면 부정평가는 57.1%에 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으로 출발하기 하루 전인 17일 실시된 데일리안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소폭 반등한 반면 부정평가도 42.6%로 오르면서 역대 최고치를 갱신했다. ⓒ알앤써치문재인 대통령이 3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으로 출발하기 하루 전인 17일 실시된 데일리안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소폭 반등한 반면 부정평가도 42.6%로 오르면서 역대 최고치를 갱신했다. ⓒ알앤써치

이번 조사는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문 대통령이 평양으로 출발하기 직전일인 지난 17일 실시됐다.

평양 방북과 3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이 일정 부분 반영돼 국정 지지율이 반등했을 것인데도, 부정평가 또한 계속 상승해 역대 최고치를 갱신했다는 점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는 분석이다.

아울러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확실한 '비핵화 실천' 약속과 핵신고 등 구체적인 성과를 내느냐에 따라 향후 국정 지지율 및 부정평가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과 부정평가는 지난 4·27 남북정상회담 직전에도 지금과 비슷한 흐름을 보였다. 정상회담 직전인 23~24일 양일간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65.4%를 기록한 반면 부정평가는 전주에 비해 3.3%p 상승한 30.2%를 기록했었다.

하지만 4·27 남북정상회담이 '도보다리 산책' 등 정교한 연출과 판문점 선언의 도출 등으로 나름 성공적이라는 평가를 받으면서, 그 다음주에 실시된 5월 첫째주 조사에서는 국정 지지율이 10%p 가까이 반등하며 올해 최고치인 74.1%를 찍은 반면 부정평가도 10%p 하락해 20.2%까지 내려앉은 바 있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4·27 회담 때처럼 '선언'만으로는 안 되고, 구체적인 비핵화 의지와 로드맵, 실천 방안 등이 나와야 성공이라는 평이 지배적인 만큼 문재인 대통령이 부담을 안게 됐다는 관측이다.

이번 조사는 지난 17일 전국 성인남녀 1005명(가중 1000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전체 응답률은 6.8%, 표본은 2018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연령·지역별 가중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www.rnch.co.kr)에서 확인하면 된다.[데일리안 = 정도원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