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3차 남북정상회담] '구하라 카톡''대전 퓨마'에 눌린 회담

정도원 기자 | 2018-09-19 02:00
남북정상회담 국면전환 효과 '약발' 떨어졌나
추석 앞둔 '차례상 민심' 점유, 여의치 않을 듯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북측 고위급 인사들과 악수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북측 고위급 인사들과 악수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남북정상회담이 올해 들어서만 세 차례 열리는데 이어 평양 방북도 벌써 역대 세 차례에 해당함에 따라, 국면전환의 '약발'이 예전보다 현저히 떨어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김정숙 여사 내외와 방북단 일행은 18일 평양에 도착해 3차 남북정상회담에 돌입했다.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 오후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정상회담을 가졌으며, 김 여사와 리설주 여사도 '퍼스트레이디' 간의 현장 동행 행보를 펼쳤다.

이외에 함께 방북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리용남 북한 내각부총리를 만나고, 시민사회단체·노동계·종교계 인사들은 김영대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원장을 만나는 등 각계각층의 만남이 이어졌지만, 국민들의 주목도는 떨어졌다는 관측이다.

이를 보여주는 방증이 주요 포털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다. 문 대통령 일행이 이날 오전 10시 무렵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하고, 김 위원장 내외가 활주로로 영접 나왔던 주요 시점에는 남북정상회담 관련 키워드가 실시간 검색어를 차지했지만, 그외의 시간대에는 실검 10위권 안에서 정상회담 관련 키워드를 찾기 쉽지 않았다.

반면 '구하라 카톡'은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이 펼쳐지던 이날 내내 포털사이트 최상위권을 놓치지 않았다.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와 남자친구 A씨 사이의 폭행 논란은 전날 A씨가 고소인 자격으로 경찰에 전격 출석하면서 달아올랐다. 이날 오후 구하라의 경찰 출석이 예고되면서 '구하라 카톡' 등 관련 검색어는 '실검' 순위에서 내려갈 줄을 몰랐다.

오후 3시를 지나 구하라가 경찰에 출석하자, 한 종합편성채널은 30분 뒤에 시작될 정상회담 관련 보도를 끊고 화면을 강남경찰서 현장으로 돌려 생중계에 나서기도 했다.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남자친구 A씨와의 폭행 논란과 관련해 피의자 신분으로 18일 오후 강남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남자친구 A씨와의 폭행 논란과 관련해 피의자 신분으로 18일 오후 강남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이외에 오후에는 '대전 퓨마'가 새롭게 남북정상회담을 누르고 '실검' 최상위권으로 급부상했다. 이날 오후 5시 무렵 대전동물원에서 퓨마 한 마리가 탈출하자, 오후 9시 30분을 전후해 이 퓨마가 사살될 때까지 '대전 퓨마' 관련 키워드는 꾸준히 정상회담보다 상위권을 유지했다.

이와 관련,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부작용으로 인한 민생경제 파탄으로 고심하던 청와대가 추석을 앞두고 '차례상 민심'에 3차 남북정상회담을 올려놨으나 잘 통하지 않는 모습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정치권 관계자는 "추석을 앞두고 다들 돈을 마련하느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남북정상회담이 화제의 초점이 되기는 어려웠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또다른 정치권 관계자도 "차례상에서는 다들 아파트값이 오른 것만 이야기하지 않겠느냐"고 일축했다.

한 관계자는 '연성 키워드'가 남북정상회담 관련 키워드를 '실검' 순위에서 누른 것과 관련해 "우리나라 수준"이라며 분개했지만, 그 역시 남북정상회담이 예전만큼 국민의 눈길을 잡아두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 자체는 시인했다.

이에 따라 20일까지 계속될 이번 방북에서 국민들의 시선을 환기하려면 그야말로 깜짝 놀랄만한 결과물을 내놓는 수밖에 없지 않겠느냐는 우려 섞인 전망도 나온다.

자유한국당의 한 의원은 "선거를 의식한 영국의 체임벌린과 프랑스의 달라디에가 뮌헨 회담에서 '우리 시대에 더 이상 전쟁은 없다'라는 합의를 이끌어냈다"며 "국민의 시선을 고정하려고 더 강한 '보여주기'로 일관하면 언젠가 대가가 한꺼번에 돌아오기 때문에, 뭔가 끌어내겠다는 욕심을 버리고 '북한 비핵화'라는 원칙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데일리안 = 정도원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