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3차 남북정상회담] 합의문 '비핵화 액션' 담을까…회담 성패 달려

박진여 기자 | 2018-09-19 03:00
남북정상 19일 2차회담後 공동합의문 발표
文대통령·김정은, 공동 기자회견 가능성 높아


평양에서 3차 남북정상회담(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이 열리는 18일 오후 평양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북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정상회담을 갖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평양에서 3차 남북정상회담(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이 열리는 18일 오후 평양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북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정상회담을 갖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남북정상회담 둘째날인 19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차 회담을 갖고 합의문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북한의 비핵화 약속이 선언적 수준에 그치면서 이번에는 4·27 판문점 선언을 뛰어넘는 실질적인 해법을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남북 두 정상은 이날 오전 추가회담을 가져 합의내용을 최종 조율할 것으로 보인다. 두 정상 간 합의가 원만히 진행된다면 이날 오후 합의문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이 가능할 것으로 청와대는 기대하고 있다.

이번 정상회담의 주요 의제는 크게 ▲남북관계 개선 ▲비핵화 북미대화 촉진 ▲남북 군사적 긴장 및 전쟁위협 종식 세 가지다. 문 대통령은 평양을 출발하기에 앞서 "이번 방북으로 북미대화가 재개되기만 한다면 그 자체가 큰 의미가 있다"며 "남북이 자주 만나는 것이 매우 중요하며 정례화를 넘어 필요할 때 언제든 만나는 단계로 넘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미북 관계가 답보상태에 놓인 상황에서 중재자로서 문재인 대통령의 역할이 더 커진 상황이다. 우리 정부로서는 북한의 진전된 비핵화 조치로 미국을 설득하는 전략을 고심 중으로,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 북한의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를 이끌어내는 게 선제적 과제다.

앞서 남북 판문점선언과 미북 싱가포르 공동성명에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문구가 담기기는 했지만, 비핵화 의지를 확인하는 선언적 수준에 그쳤다. 이에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는 구체적인 비핵화 시간표를 얻어내는 게 중요하다는 지적이다.

"새로운 비핵화 선언·약속 무의미
구체적인 北 비핵화 행동 이끌어야"


평양에서 3차 남북정상회담(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이 열리는 18일 오후 평양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북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정상회담을 갖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평양에서 3차 남북정상회담(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이 열리는 18일 오후 평양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북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정상회담을 갖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남북)정상 간에 얼마나 진솔한 대화가 이뤄지냐에 따라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 진전에 대한 합의가 나올지, 그런 내용이 합의문에 담길지, 합의문이 아니면 구두합의가 이뤄져 발표될지, 이 모든 부분이 저희로서는 블랭크(공백)"라고 말했다.

현재로서는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재확인하면서 이를 이행할 '행동'을 견인하는 단계로 넘어가야 한다는 게 국제사회의 요구다. 비핵화 협상 당사국인 미국은 비핵화 합의를 뛰어넘는 실질적인 성과를 내야 대화를 이어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영국도 "북한이 핵무기를 폐기하는 구체적인 행동을 취할 때"라고 주장하고 있다.

주변국의 입장은 어떨까. 중국은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재확인했다는 점에 주목하는 데 비해 일본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한의 '액션'을 한목소리로 지지하고 있다.

북한의 비핵화 선조치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이번에는 말보다 행동을 먼저 확인하는 문제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이번에 도출될 9·19 합의문에 비핵화 이행 조치가 제시되느냐에 따라 회담의 성패가 갈릴 것으로 보인다.[데일리안 = 박진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