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섹시한 게 죄?' 스렉코비치 경기장 진입 금지

스팟뉴스팀 | 2018-09-19 05:24
카타리나 스렉코비치. 카타리나 스렉코비치 인스타그램 캡처. 카타리나 스렉코비치. 카타리나 스렉코비치 인스타그램 캡처.

세르비아의 미녀 리포터 카나리나 스렉코비치의 과거 그라운드 진입 금지 이유가 화제다.

스렉코비치는 지난 2014년 세르비아 명문 축구구단 레드스타 베오그라드로부터 그라운드를 밟지 말 것을 주문 받았다.

이유는 카타리나 스렉코비치의 화려한 외모가 선수들의 경기력을 떨어뜨린다는 것. 이에 스렉코비치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선수들이 나에게 적응한 줄 알았다. 하지만 경기에 집중이 안 된다고 나가줄 것으로 요구했다"고 말했다. [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