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남북정상회담에 묻히는 유은혜 '흠결'…검증 부실 우려

김민주 기자 | 2018-09-19 01:00
김한표 "청문회 연기하자는데 민주당 수용 않아"
유은혜 측, 공천거래 의혹 전면부인 "법적 대응"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데일리안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데일리안

국내외적 대형 이슈인 제3차 남북정상회담이 평양에서 진행 중인 가운데,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정상회담 이슈에 묻혀 '부실 검증'으로 전락하지 않을지 우려가 커지고 있다.

19일 국회 교육위원회에서는 유은혜 부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열린다. 야당 의원들은 이날 청문회에서 유 후보자를 향해 그간 제기된 비위 의혹들을 집중적으로 조명할 방침이다.

앞서 유 후보자는 지난 17일 지상파 SBS가 보도한 공천거래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SBS는 유 후보자에게 정치자금법상 연간 개인 후원 최대 액수인 500만 원을 지난 2016년 후원한 인사가 올해 4월 민주당 공천을 받아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고양시의원으로 당선됐다고 보도했다. 유 후보자는 당시 민주당 경기도당 공천심사위원을 맡았다.

이와 관련해, 유 후보자 측은 방송 직후 출입기자단에 문자메시지를 발송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해당 기사에 대해 즉각 보도철회를 요청했고, 법적 대응을 포함한 강력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도 18일 "2016년 A씨의 후원금 기부와 2018년 지방선거 공천과는 아무런 연관성이 없다"며 "후보자가 이와 같은 사실을 기자에게 자세하게 설명했는데도, SBS가 악의적 보도를 강행한 것은 후보자에 흠집을 내기 위한 의도"라고 주장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야당 의원들이 청문회장에서 이 문제를 제기하지 말란 법은 없다. 결국 국민 정서가 이를 어떻게 받아들인가의 문제라는 관측도 나온다.

아울러 청문회장에서는 그간 유 후보자를 향해 제기된 자녀 병역면제, 위장전입, 배우자가 운영하는 사업체의 재산신고, 월세대납, 상습교통위반 기록 등의 문제가 집중적으로 다뤄질 것으로 예고된다.

야당 의원들은 논란의 대상인 유 후보자를 향해 '송곳 검증'을 벌이고 여당 의원들은 '적극 엄호'에 나설 것으로 보이나, 여론의 초점이 남북정상회담으로 쏠려 청문회에서의 '검증 공방'이 크게 주목받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대입을 비롯한 교육정책은 얼마 전의 공론화에서도 이렇다할 분명한 결론을 내지 못할 정도로, 여론의 분열이 심하고 학생·학부모들이 민감하게 여기는 부분이다. 국가백년대계인 교육을 맡는 부총리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자칫 남북정상회담으로 인해 부실 검증으로 끝나게 되면 큰 문제라는 지적이다.

국회 교육위 자유한국당 간사를 맡고 있는 김한표 의원은 '데일리안'과 통화에서 남북정상회담으로 검증이 묻히는 문제와 관련해 "우리 당에서는 (유은혜 후보자 청문회를) 연기했으면 좋겠다고 하는데 민주당에서 이를 수용하지 않았다"고 화살을 집권여당에게로 돌렸다.

그러면서 "일단은 일정 자체가 19일로 돼 있으니까 열릴 가능성이 큰데, 유 후보자가 그동안 제출한 자료가 너무 불성실하고 중요한 자료를 거의 제출하지 않아 자료요청을 다시 촉구하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데일리안 = 김민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