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이기흥 대한체육회 회장 “병역 특례, 공정성 높여야”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018-09-15 00:10
이기흥 회장은 “체육계가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받기 위해서는 병역 특례 제도의 개선을 포함하여 체육계 전반에 공정성과 투명성을 더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이기흥 회장은 “체육계가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받기 위해서는 병역 특례 제도의 개선을 포함하여 체육계 전반에 공정성과 투명성을 더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는 9월 14일 오후 4시 서울올림픽파크텔(송파구 방이동)에서 임직원을 대상으로 반부패·청렴교육을 실시했다.

이기흥 회장을 비롯한 200여 명의 직원들은 교육 후 “청탁금지법 사례를 곁들여 쉽게 이해할 수 있었다”며 호평을 했으며, 공정한 체육계를 만들기 위해 체육인 스스로부터 당당해야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강의는 한국기업윤리경영연구소 대표인 차희연 강사가 “심리학으로 배우는 청렴”이라는 주제로 실시했으며, 체육계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윤리적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에 대해 심리학적 차원에서 설명했다.

특히 이날 교육은 2018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직후 병역 특례 문제가 사회적인 이슈로 대두되며 더욱 주목을 받았다.

교육에 앞서 이기흥 회장은 “체육계가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받기 위해서는 병역 특례 제도의 개선을 포함하여 체육계 전반에 공정성과 투명성을 더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한체육회는 국민권익위원회와 함께 70여개의 회원종목단체와 17개 지회, 228개 시군구체육회 등 방대한 조직을 대상으로 반부패·청렴활동을 다각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최근에는 공익신고자·부패신고자 비밀보장을 위한 내규를 개정했으며, 일상감사시행세칙과 임직원행동강령 등을 현실에 맞게 보완했다. 공공기관 해외출장 지원실태 점검 결과 후속 조치의 일환으로 제도적인 정비도 계속 해나갈 방침이다. [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