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지난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 발사 시험에 사용된 이동식 발사차량 관련 구조물을 완전히 해체했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사이트인 38노스가 12일(현지시간) 밝혔다. 38노스에 따르면 평양 북동쪽 29㎞ 지점에 있는 평안남도 평성시의 '3월16일 자동차 공장'에 지난해 10월 중순 각종 장비와 재료가 도착했고, 곧이어 독특한 형상의 임시 보관시설이 생겨났다. 이 시설은 지난 8개월 동안 철거됐다 다시 세워지고 해체되는 과정이 반복됐다. 38노스는 이에 대해 북한의 탄도 미사일 프로그램과 연관이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후 임시 시설에는 올해 초까지 아무런 변화가 없다가 3월 11일 지붕이 제거됐고 건물 뼈대가 개조됐고 4월 28일 다시 세워졌다. 이어 6월 30일에는 새로 개조된 건물의 골격이 텐트 등에 쓰이는 내구성 강한 방수 천인 캔버스 천으로 덮였으며, 8월 8일에는 임시 시설의 지붕이 다시 제거돼 해체 준비가 시작됐다는 설명이다. 다만, 38노스는 이번 달 1일에 임시 시설이 제거됐지만 여전히 강화 패드는 일부 남아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北, ICBM급 미사일 이동식 발사차량 구조물 해체"

스팟뉴스팀 | 2018-09-13 16:55
북한이 지난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 발사 시험에 사용된 이동식 발사차량 관련 구조물을 완전히 해체했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사이트인 38노스가 12일(현지시간) 밝혔다.

38노스에 따르면 평양 북동쪽 29㎞ 지점에 있는 평안남도 평성시의 '3월16일 자동차 공장'에 지난해 10월 중순 각종 장비와 재료가 도착했고, 곧이어 독특한 형상의 임시 보관시설이 생겨났다. 이 시설은 지난 8개월 동안 철거됐다 다시 세워지고 해체되는 과정이 반복됐다.

38노스는 이에 대해 북한의 탄도 미사일 프로그램과 연관이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후 임시 시설에는 올해 초까지 아무런 변화가 없다가 3월 11일 지붕이 제거됐고 건물 뼈대가 개조됐고 4월 28일 다시 세워졌다.

이어 6월 30일에는 새로 개조된 건물의 골격이 텐트 등에 쓰이는 내구성 강한 방수 천인 캔버스 천으로 덮였으며, 8월 8일에는 임시 시설의 지붕이 다시 제거돼 해체 준비가 시작됐다는 설명이다.

다만, 38노스는 이번 달 1일에 임시 시설이 제거됐지만 여전히 강화 패드는 일부 남아있는 상태라고 전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