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남북정상회담 논의서 배제...'전경련 패싱' 여전

이홍석 기자 | 2018-09-14 06:00
서울 여의도 전경련 회관 전경.ⓒ연합뉴스서울 여의도 전경련 회관 전경.ⓒ연합뉴스
4대 그룹 총수-경제단체장 동행 유력 속 전경련 요청 없어
재계 “의도적 배제보단 본연의 역할 할수 있도록 해야”


다음 주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 정상회담 논의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의 전국경제인연합회 패싱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만남 이후 정부와 전경련간 관계 개선 가능성이 제기돼 왔지만 이번 정상회담 논의에서도 빠져 여전히 먼 사이라는 점이 입증됐다.

13일 재계에 따르면 오는 18일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 정상회담에 참가할 기업인과 경제단체장에 대한 논의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전경련의 이름은 전혀 언급되지 않고 있다.

이번 정상회담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4대 그룹 총수들이 모두 동행할 전망이다. 또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도 특별 수행원 명단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전경련 이름은 아예 빠져 있어 이번 정상회담에서 배제된 것으로 보인다. 정부도 이번 정상회담과 관련, 전경련 측에는 어떤 요청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전경련 배제 기조가 그대로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전경련은 전 정부의 국정농단 사태에 연루된 탓에 적폐 대상으로 간주되면서 정부의 주요 행사에서 배제돼 왔다. 이 때문에 그동안 정부와 재계의 소통창구 역할을 해온 경제단체로서의 기능도 제대로 하지 못하게 됐다.

'전경련 패싱'이라는 말이 공공연히 언급될 정도로 현 정부로부터 철저히 외면받아 왔다. 현 정부 1호 업무 지시인 '일자리위원회'에서 제외됐고 대통령의 해외 순방에도 초청받지 못하는 등 철저히 무시당해왔다.

또 전경련 행사는 대통령은 물론 장관급들도 거의 찾지 않으면서 경제단체로서의 존재감도 사라진 지 오래다.

지난 4월 남북정상회담 이후 무르익은 경협무드에 맞춰 5월 개최한 ‘한반도 신경제비전 세미나’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의 참석이 예정됐었지만 결국 참석하지 않았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지난 7월 전경련 등 경제 6단체와의 회동을 잡았다가 무기한 연기한 뒤 아직 일정을 잡지 못하고 있다.

전경련 패싱이 장기화되면서 정부가 활용 측면에서라도 보다 전향적인 자세를 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재계에서 나오고 있다. 다양한 경제 행사나 이슈에 대한 많은 경험과 노하우, 해외 기관들과 축적된 네트워크를 활용하는 것이 국익에도 도움이 된다는 지적이다.

과거 전 정부의 국정농단 사태에 연루된 것에 대한 책임을 묻되 경제단체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숨통을 틔워 줘야 한다는 지적이다. 특히 이번과 같이 남북화해 무드 조성에 따른 경협과 같은 주제는 정부와 전경련간 관계 회복에 있어서 좋은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재계 한 관계자는 “남북경협과 같은 이슈에서 전경련이 할 수 있는 역할이 분명히 있음에도 의도적으로 배제되고 있는 것 같아 안타깝다”며 “전경련이 과거의 잘못에 대한 반성을 하되 본연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정부가 나서줬으면 좋겠다”[데일리안 = 이홍석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