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탈당 위기' 이재명…이해찬 승리에 한숨 돌렸지만

정도원 기자/김민주 기자 | 2018-08-26 03:00
8·25 전당대회장서 "이재명을 제명히라" 구호 터져나와
이해찬 향해서도 "이재명 제명 없이 무슨 적폐청산이냐"
'한숨'만 돌렸을 뿐 '정치적 위기' 불씨는 진화 안돼


이재명 경기도지사(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더불어민주당 8·25 전당대회 와중에 당적(黨籍)이 경각에 달렸던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이해찬 의원의 당대표 선출로 일단 한숨을 돌렸다는 평가다.

당권주자 김진표 의원이 이 지사의 윤리위 회부·자진탈당 압박을 시사한 이래, 이 지사의 거취는 당권 레이스의 핵심 쟁점이 돼왔다. 대권주자로 여겨지는 당 소속 현직 광역단체장의 당적을 유지시킬 것인지가 전당대회의 쟁점이 된 것 자체가 전대미문이다.

이 지사는 이른바 패륜 논란, 여배우 김부선 씨와의 스캔들에 이어 조폭 연루설에까지 휩싸이며 잡음이 끊이지를 않았다. 이러한 이 지사를 향해 김 의원은 서영교 의원,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와의 형평성을 거론하며 자진탈당을 압박했다. 반면 이해찬 대표는 '당의 소중한 자산'이라며 이 지사를 감싸는 입장이었다.

이 지사는 이 대표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이화영 전 의원을 경기도의 부지사로 임명하는 등 이 대표와는 관계가 나쁘지 않다. '이해찬 체제' 성립으로 이 지사가 한숨을 돌리게 됐다는 평가가 나오는 까닭이다.

반면 말그대로 '한숨'만 돌리게 됐을 뿐, 추락한 이 지사의 정치적 위상이 회복되려면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이날 민주당 전당대회가 열린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선 일부 대의원·당원들의 "이재명을 제명하라"는 구호가 끊이질 않았다.

이 대표가 선출 직후 현장에 있던 기자들과 회견을 가질 때에도 한 여성 당원이 뒷쪽에서 "이재명을 제명하지 않고 무슨 적폐를 청산하겠다는 것이냐"며 "이재명을 제명하라"고 연신 외쳐댔다. 이 당원은 기자들이 이 대표에게 이 지사의 거취와 관련한 질문을 하지 않자 "기자들은 왜 이재명 문제를 물어보지를 못하느냐"고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번 전당대회를 통해 당내에서도 이 지사에 대한 평가가 극과 극으로 갈리게 됐다는 방증이다. '이해찬 체제'의 성립으로 이 지사를 향한 일부 당원들의 불만은 수면 아래로 가라앉게 됐지만, 불씨가 꺼졌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지적이다.

정치권 관계자는 "이 지사가 수많은 고소·고발 사건에 얽혀 있기 때문에, 향후 검·경의 수사 결과에 따라 당적 등 거취 문제를 둘러싼 불씨는 언제든 되살아날 수 있다"며 "자칫 당의 분열을 초래하는 위험요소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데일리안 = 정도원 김민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