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바른미래당 '화학적 결합' 강조했지만...구조조정 문제 '불협화음'

이동우 기자 | 2018-08-22 00:00
"전당대회 전 마무리" vs "새 지도부가 해결"
바른정당, 국민의당 출신 당원들도 피해 호소


김동철 바른미래당 비상대책위원장과 김관영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 류영주 기자김동철 바른미래당 비상대책위원장과 김관영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바른미래당이 당직자 구조조정 문제로 파열음이 커지고 있다. 비상대책위원회는 9.2전당대회 전 마무리 짓겠다는 구상이지만 이 과정에서 당직자들이 집단 퇴직하는 등 불협화음이 계속되고 있다.

무엇보다 '구(舊) 바른정당 대 국민의당' 간 뿌리 깊은 이해관계가 작용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국민의당 출신 주도로 진행되는 이번 구조조정에 바른정당 출신 당직자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부터다.

바른미래당은 이달 초 희망퇴직 신청을 받고, 신청하지 않은 인원은 인사평가를 거쳐 명예퇴직이나 무급휴직, 시도당 파견, 직권면직 등을 시행하겠다는 '중앙당 사무처 인사 조정계획안'을 발표했다.

바른정당 출신 사무처 당직자들은 즉각 "당 지도부가 노사 합의 없는 일방적 구조조정을 추진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17일에는 바른정당 출신 국장, 부국장, 부장 등 관리자급 당직자 10여 명을 포함해 총 17명이 퇴직 의사를 밝히는 등 초강수를 뒀다.

31일 오전 국회에서 바른미래당 원내대책회의가 열리고 있다. (자료사진)ⓒ데일리안 홍금표 기자31일 오전 국회에서 바른미래당 원내대책회의가 열리고 있다. (자료사진)ⓒ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당직자 구조조정 문제가 불거지자 비상대책위원회 내부에서도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김동철 비대위원장은 “수구냉전과 반공보수에 빠진 자유한국당을 대체하는 제3당 역할을 충실하게 하기 위해서는 당직자 구조조정을 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반면 이지현 비대위원은 “지금이라도 인사위원회는 당직자 퇴직신청을 철회하고 민주적 과정으로 진행해달라”며 “지방선거 참패에서 자유롭지 못한 인사위의 구성은 물론, 상생 과제를 가진 새 지도부가 머리를 함께 맞대는 게 가장 합리적인 대안”이라고 주장했다.

실질적인 구조조정을 지휘하고 있는 이태규 바른미래당 사무총장은 김 비대위원장과 의견을 같이하며 속도를 내고 있다. 더 이상 관련 문제에 대해 시간을 끌 경우 차기 지도부가 부담을 느낄 수 있다는 판단이다.

양측 당직자들도 감정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바른정당 출신 한 당직자는 “양당 통합으로 상생과 조화를 강조했지만 정작 당직자 문제에서는 반목만 심해지고 있다. 더 이상 희생을 강요해서는 안 된다”고 토로했다.

국민의당 출신 당직자는 반면 “통합 과정에서 양당 당직자수가 210명 정도로 불었다. 더 이상 정상적인 당무를 보기 어려울 정도가 됐다”고 주장했다.[데일리안 = 이동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