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靑 "남북정상회담 '평양 개최' 기본이되 확정은 아냐"

이충재 기자 | 2018-08-10 11:56
청와대는 10일 제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장소와 관련 "평양을 기본으로 하되, 평양에만 국한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자료사진)ⓒ데일리안청와대는 10일 제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장소와 관련 "평양을 기본으로 하되, 평양에만 국한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자료사진)ⓒ데일리안

청와대는 10일 제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장소와 관련 "평양을 기본으로 하되, 평양에만 국한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남북정상회담 장소는 확정된 사안이라고 볼 수는 없으며 북한이 다른 장소를 선호하는지는 (남북고위급회담이 열리는) 13일에 만나봐야 알 것 같다"고 밝혔다.

남북정상회담 시기에 대해서도 "만나봐야 안다. 저쪽이 들고 오는 카드를 봐야 안다"고 했다.

아울러 북한산 석탄의 한국 반입 의혹과 관련 "한미 양국이 공조와 신뢰 속에 석탄 문제에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