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CJ프레시웨이, 2분기 영업이익 138억원…전년비 1.7%↓

최승근 기자 | 2018-08-09 16:21
CJ그룹의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가 9일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은 7286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15%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138억원을 기록했다. 상반기 누적 매출액도 전년 대비 14% 늘어난 1조4044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매출성장은 전 사업 부문에 걸쳐 고르게 이뤄졌다. 주력사업인 식자재 유통부문 매출은 외식경기 침체와 소비심리 악화에도 불구하고 전년 동기 대비 약 15% 증가한 5852억원을 기록했다.

단체급식 부문도 최저임금 인상 및 내수경기 부진에도 불구하고 업계 최고 수주역량을 기반으로 신규수주를 잇따라 이뤄내며 작년 대비 17% 가까이 증가한 1055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글로벌 부문 및 송림푸드 등 기타 사업 부문 역시 ▲베트남 축육 ▲미국 수산물 내수유통 확대 등의 영향으로 매출이 전년보다 23억원 증가했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경기 침체로 전방산업인 외식업 경기가 위축되고 있지만, 지속적인 신규 거래처 발굴에 힘입어 두 자리 수 이상 매출 신장을 기록한 것은 상당히 고무적”이라며 ”외형 성장과 함께 수익성 확보 중심의 경영활동을 지속해 견고한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데일리안 = 최승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