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류현진 부인’ 배지현, 황급히 초미니 감추는 손

스팟뉴스팀 | 2018-08-03 00:03
배지현 아나운서. 배지현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처.배지현 아나운서. 배지현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처.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1·LA다저스)의 부인 배지현 아나운서가 매끈한 몸매를 과시했다.

배지현 아나운서는 과거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배 아나운서는 양준혁, 김선우 위원와 함께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앞라인이 파인 스커트를 입은 배지현 아나운서가 손으로 은밀한 부분을 가린 채 촬영에 임하는 모습이 눈길을 모은다.

한편, 류현진은 22일 워싱턴을 상대로 시즌 3승을 거뒀다. 배지현 아나운서가 현장을 찾아 남편의 승리를 응원했다.
[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