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매일매일 시한폭탄 한국당, 16일 의총 이어 17일 전국위

조동석 기자 | 2018-07-16 02:00
의총서 김성태 거취 격돌 가능성
비대위원장 선출도 초미의 관심


13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의 원내대책회의 모습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13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의 원내대책회의 모습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자유한국당이 매일매일 시한폭탄을 안고 살고 있다. 만나기만 하면 으르렁대면서 네탓 공방이다. 지방선거 참패 후 사죄하는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사라졌다.

한국당은 16일 상임위원장 선출을 위한 국회 본회의를 앞두고 의총을 열어 위원장 후보를 선출한다.

이날 의총은 오후 국회 본회의를 앞두고 한국당 몫 상임위원장을 뽑는 자리이지만, 당 소속 의원들이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 및 원내대표의 거취와 혁신 방안을 놓고 또다시 격돌할 것으로 보인다.

김 대행의 사퇴를 촉구한 친박(친박근혜) 성향 의원 등 일부 잔류파 의원들은 일전을 벼르고 있다. 이에 김 대행 등 바른정당 출신 복당파 의원들은 더는 물러서지 않겠다고 맞서고 있다.

심재철 의원은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김 대행은 원내대표 출마 시 약속한 중간평가 공약을 이행해야 한다"며 "김 대행은 마지막 애당심을 발휘해 스스로 거취를 결단해야 한다"고 사퇴를 촉구했다. 사실상 불신임 투표를 언급한 셈이다.

김진태 의원은 "지난 의총에서 김 대행이 소리를 지르고 문제를 일으킨 부분에 대해 강력하게 항의하겠다"며 "김 대행이 비대위원장을 임명해선 안 된다. 의총을 통해 후보군을 논의하고 전국위에서 확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김 대행을 중심으로 한 복당파는 이 같은 움직임은 당권을 잡기 위한 친박계의 정략적 계산일 뿐이라며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선을 긋고 있다.

김 대행은 비대위원장 선출과 관련해선 "당내 의견을 듣고 비대위원장 후보를 결정하겠다. 표결로 결정할 사안은 아니다"라며 "17일 계획대로 (비대위원장 선출을 위한) 전국위원회를 열겠다"고 재확인했다.

17일 전국위가 최대 고비인 셈이다. 그러나 일각에선 전국위를 거쳐 비대위가 출범하고 나면 일단 당내 극심한 갈등은 어느 정도 일단락되는 게 아니냐는 시각이 있다.[데일리안 = 조동석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