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유광열 금감원 수석부원장, 中 금융감독기구 부주석 등 면담

부광우 기자 | 2018-07-15 12:00
유광열(왼쪽에서 네 번째)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과 인용(오른쪽에서 네 번째) 북경시 경제부시장 등 양측 관계자들이 12일 면담을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금융감독원유광열(왼쪽에서 네 번째)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과 인용(오른쪽에서 네 번째) 북경시 경제부시장 등 양측 관계자들이 12일 면담을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금융감독원

유광열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이 中 금융감독기구 부주석 등을 만나 향후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금감원은 이번 달 12~13일 유 수석부원장이 중국 은행보험감독관리위원회(이하 은보감회)와 증권감독관리위원회(이하 증감회), 북경시 등을 방문했다고 15일 밝혔다.

금감원은 이번 유 수석부원장의 출장이 중국의 금융감독체계 개편 이후 처음으로 이뤄지는 고위급 면담이라고 전했다. 이를 통해 양국 금융감독기관 간 고위급회담 정례화와 인적교류 활성화 등 국제협력을 강화하고 최근 글로벌 보호무역주의와 미국 금리인상 등으로 인한 금융부문 리스크에 긴밀한 공조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중국에서 영업 중이거나 신규 진출을 희망하는 국내 금융사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라는 설명이다.

지난 13일 유 수석부원장은 천원후이(陈文辉) 중국 은보감회 부주석을 만나 고위급회담 정례화 및 양국 감독현안 공조 등의 내용을 추가로 반영하는 등 양 기관간 협력수준을 확대할 것을 제안했다. 또 중국에서 영업 중인 국내 은행과 보험사의 영업상황에 대해 보다 많은 관심과 지원을 요청하고, 국내 보험사의 중국내 지점개설을 위한 인가심사도 신속히 진행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앞으로 양 기관은 금융사 내부통제와 자금세탁 방지 등에 대한 감독경험 및 정보교류 확대 등의 내용을 포함하는 업무협약 개정 작업을 조속히 완료하기로 합의하고, 감독자협의체를 구성해 향후 실제적인 업무에 대해 긴밀히 협조하기로 했다.

아울러 지난 12일 팡싱하이(方星海) 중국 증감회 부주석을 면담한 자리에서 유 수석부원장은 글로벌 감독 현안에 공동 대응하기 위한 실무자급 핫라인 개설 등 협력 채널을 구축하자고 제안했다. 이와 함께 중국의 금융업 대외 개방 확대 정책으로 국내 금융투자사의 중국 진출 수요가 높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이들 금융사에 대한 증감회의 관심과 인허가 상의 지원을 요청했다.

향후 양 기관은 상호 협력채널 다양화와 긴밀한 공조체계 구축을 위한 세부 방안에 대해 협의하기로 했고, 한국거래소와 심천거래소 간 교류 협력이 보다 긴밀해 지도록 지원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같은 날 유 수석부원장은 인용(殷勇) 중국 북경시 경제부시장도 만나 북경시에서 영업 중이거나 신규 진출하려는 국내 금융사에 대한 관심과 지원도 요청했다. 이에 금감원과 북경시는 현지에서 영업 중인 국내 금융사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기로 합의하고 북경시에 신규 진출하는 금융사에 대해서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번 방문을 계기로 중국 금융감독 당국과의 협력관계가 한층 강화되고 상호 우호적 네트워크도 보다 돈독해 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다른 신흥국 금융감독 당국과의 교류협력 사업도 적극 추진해 금융감독 당국 간 우호적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국내 금융사의 해외 진출과 현지에서의 건실한 성장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부광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