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SK(주), 유럽 이어 미국까지…의약품 생산기업 엠팩 인수

박영국 기자 | 2018-07-12 16:46
SK(주) 글로벌 CDMO 생산 체계.ⓒSK(주)SK(주) 글로벌 CDMO 생산 체계.ⓒSK(주)

"바이오·제약 분야 제2 반도체로 육성…글로벌 1위 CDMO 눈앞"

SK그룹의 투자전문 지주회사 SK(주)가 국내 업계 최초로 미국 의약품 생산기업을 인수했다.

SK는 12일 이사회를 열고 미국 바이오·제약 CDMO(위탁개발 및 생산업체)인 엠팩(AMPAC Fine Chemicals) 지분 100% 인수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유럽의 고부가가치 원료의약품 생산시설을 통째로 인수했던 SK(주)는 이번에 고성장 중인 미국 업체 인수를 통해 미국 시장에 본격 진출함으로써 글로벌 1위 CDMO 도약을 노리고 있다.

1990년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설립된 엠팩은 항암제와 중추신경계·심혈관 치료제 등에 쓰이는 원료의약품을 생산하며 연 15%이상 고성장 중인 최고 수준의 원료의약품 제조기업이다. 미국 내 3곳의 생산시설과 연구시설 1곳을 보유하고 있으며 500명 이상의 숙련된 임직원이 근무한다.

엠팩은 특히 미국 제약사들이 밀집돼 있는 서부지역에 위치해 다수의 유망 혁신 신약제품의 임상 및 상업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글로벌 대형 제약사들과도 20년 이상 장기간에 걸친 파트너십을 맺어 고도의 기술력과 품질관리를 요하는 의약품을 생산하고 있다. 블록버스터로 성장할 가능성이 높은 다수의 단독/우선 공급자 지위도 확보해 북미·유럽 등 선진시장에서의 전망도 매우 밝다.

SK(주) 관계자는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 미국에서 소비되는 의약품은 자국에서 생산해야 한다는 기조의 규제 강화가 지속되고 있다”며 “이번 인수는 SK뿐 아니라 한국 바이오·제약 업계 전체에 큰 의미를 갖는다”고 말했다.

바이오·제약을 미래 성장동력으로 육성 중인 SK(주)로서는 이번 인수가 글로벌 시장에서 질적, 양적 도약의 결정적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구 고령화 추세에 따라 제약시장은 연평균 4%의 성장을 기록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선두 CDMO 그룹은 연평균 16%의 고속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대형제약사들이 의약품 생산을 전문 CDMO에 맡기는 추세인데다 대규모 생산시설을 보유하지 못한 신생 제약업체들의 부상 때문이다. 이런 환경에서 SK가 글로벌 M&A를 통해 임상단계부터 상업화 단계까지 원료의약품을 공급할 수 있는 글로벌 선두 CDMO 그룹에 조기 진입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가 주목하고 있는 것은 SK의 아시아 및 유럽 의약품 생산역량과 엠팩 간 시너지다. SK(주)의 100% 자회사인 SK바이오텍은 1998년부터 고부가가치 원료의약품을 생산해 글로벌 제약사들에 수출해 왔으며 작년 국내기업으로는 최초로 BMS(브리스톨마이어스스큅)의 아일랜드 생산시설을 통째로 인수했다. 현재 한국과 아일랜드에서 총 40만ℓ급의 원료의약품이 생산되고 있으며 엠팩 생산규모를 고려할 때 2020년 이후 생산규모는 글로벌 최대인 160만ℓ급으로 늘어나게 된다.

이번 엠팩 인수는 SK(주)가 지난해 아일랜드 스워즈 생산시설의 인수와 PMI(인수후통합) 작업 등을 모두 성공적으로 이끌어 내 글로벌 시장에서 신뢰를 얻은 결과로 평가받는다.

SK(주) 관계자는 “엠팩은 워낙 고수익, 고성장하는 기업이라 다수의 글로벌 CDMO들과 사모펀드들이 인수에 관심을 보였지만 결국 바이오·제약에 지속 투자하고 있는 SK와 시너지를 통한 미래 성장을 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SK(주)의 100% 자회사인 SK바이오텍은 당뇨·간염 치료제에 쓰이는 원료의약품을 대형 글로벌 제약사에 공급해 장기간 신뢰를 구축해 왔다. 세계 최초로 양산화에 성공한 ‘저온연속반응’ 기술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SK(주)는 SK바이오텍의 아시아-유럽 생산 시설과 미구 엠팩 간 R&D, 생산, 마케팅·판매의 ‘삼각편대’를 활용해 글로벌 사업확장을 지속, 2022년 기업가치 10조원 규모의 글로벌 선두 CDMO로 도약할 계획이다.

SK(주) 관계자는 “엠팩의 생산시설은 미국 FDA(식품의약국)가 검사관의 교육장소로 활용하고 있을 정도로 최고 수준의 생산관리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며 “이번 인수를 통해 향후 미국의 생산규제에 대응하는 동시에 제품안전성과 고객 신뢰도 강화하게 됐다”고 설명했다.[데일리안 = 박영국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