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미국의 무역확장법 232조를 통한 수입 자동차 고율관세 부과와 관련, 국내 자동차 업계와 연계해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2일 오전 서울 소공동 무역보험공사에서 강성천 통상차관보 주재로 기재부·외교부·국방부 등 관계부처 국과장과 자동차산업협회, 자동차산업협동조합, 현대자동차그룹, 한국지엠, 르노삼성자동차, 쌍용자동차, LG전자, 무역협회 관계자들이 ᅟᅡᆷ석한 가운데 ‘미 자동차 232조 관련 민관합동 TF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미국 상무부의 자동차 232조 조사와 관련, 정부와 민간간 동향을 공유하고 대응현황을 점검하는 한편, 공청회 참석 및 대미 아웃리치 등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우선 오는 19~20일 미국 상무부에서 개최 예정인 공청회에는 정부 대표로 강성천 차관보가, 업계에서는 현대차와 LG전자의 미국 현지 근로자 등이 발언하는 방안이 추진 중이다. 이를 통해 우리 정부와 업계의 입장이 입체적으로 전달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공청회를 계기로 범정부적·민관합동 사절단을 파견해 대미 아웃리치를 전개하기로 했다. 사절단은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을 대표로 산업부, 외교부, 기재부 등 관계부처와, 자동차산업협회 김용근 회장, 현대자동차 정진행 사장, 무역협회 한진현 부회장 등으로 구성되며, 미국 정부 관계자, 현대·기아차가 투자한 앨라배마주와 조지아주 출신 의원, 통상담당 의원, 미국 자동차 관련 단체 등을 만날 예정이다. 이들에게 한미 FTA 개정협상을 통해 미국의 자동차 관련 관심이 이미 반영됐으며, 우리기업이 대미 투자를 통해 미국 경제에 기여하고 있음을 강조하는 등 자동차 232조 관련 입장을 전달할 계획이다. 그밖에 정부 각 부처는 미국 상무부, 국무부, 국방부, 재무부 등과의 부처별 고위급 협의 계기마다 자동차 232조 조치가 부과되지 않도록 설득 노력을 지속 전개하기로 했다. 강 차관보는 이날 회의에서 “자동차 232조 조치가 부과될 경우 우리 수출 및 생산 등에 미칠 영향이 클 수 있는 만큼 정부와 민간이 합심해 치밀하게 대응해야 한다”면서 “오는 11월 미국 중간선거 이전에 보고서가 발표될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향후 대응과정에서도 정부와 업계가 관련 동향과 정보를 신속히 공유하고 긴밀히 협의하면서 진행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미국 자동차 관세폭탄, 공청회·아웃리치 통해 적극 대응

박영국 기자 | 2018-07-12 11:00
정부가 미국의 무역확장법 232조를 통한 수입 자동차 고율관세 부과와 관련, 국내 자동차 업계와 연계해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2일 오전 서울 소공동 무역보험공사에서 강성천 통상차관보 주재로 기재부·외교부·국방부 등 관계부처 국과장과 자동차산업협회, 자동차산업협동조합, 현대자동차그룹, 한국지엠, 르노삼성자동차, 쌍용자동차, LG전자, 무역협회 관계자들이 ᅟᅡᆷ석한 가운데 ‘미 자동차 232조 관련 민관합동 TF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미국 상무부의 자동차 232조 조사와 관련, 정부와 민간간 동향을 공유하고 대응현황을 점검하는 한편, 공청회 참석 및 대미 아웃리치 등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우선 오는 19~20일 미국 상무부에서 개최 예정인 공청회에는 정부 대표로 강성천 차관보가, 업계에서는 현대차와 LG전자의 미국 현지 근로자 등이 발언하는 방안이 추진 중이다.

이를 통해 우리 정부와 업계의 입장이 입체적으로 전달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공청회를 계기로 범정부적·민관합동 사절단을 파견해 대미 아웃리치를 전개하기로 했다.

사절단은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을 대표로 산업부, 외교부, 기재부 등 관계부처와, 자동차산업협회 김용근 회장, 현대자동차 정진행 사장, 무역협회 한진현 부회장 등으로 구성되며, 미국 정부 관계자, 현대·기아차가 투자한 앨라배마주와 조지아주 출신 의원, 통상담당 의원, 미국 자동차 관련 단체 등을 만날 예정이다.

이들에게 한미 FTA 개정협상을 통해 미국의 자동차 관련 관심이 이미 반영됐으며, 우리기업이 대미 투자를 통해 미국 경제에 기여하고 있음을 강조하는 등 자동차 232조 관련 입장을 전달할 계획이다.

그밖에 정부 각 부처는 미국 상무부, 국무부, 국방부, 재무부 등과의 부처별 고위급 협의 계기마다 자동차 232조 조치가 부과되지 않도록 설득 노력을 지속 전개하기로 했다.

강 차관보는 이날 회의에서 “자동차 232조 조치가 부과될 경우 우리 수출 및 생산 등에 미칠 영향이 클 수 있는 만큼 정부와 민간이 합심해 치밀하게 대응해야 한다”면서 “오는 11월 미국 중간선거 이전에 보고서가 발표될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향후 대응과정에서도 정부와 업계가 관련 동향과 정보를 신속히 공유하고 긴밀히 협의하면서 진행해 나가자”고 당부했다.[데일리안 = 박영국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