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성추행' 이서원 "혐의 인정…단, 심신 미약 상태"

김명신 기자 | 2018-07-12 14:41
동료 여배우를 성추행하고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이서원이 혐의를 인정했다.ⓒ 데일리안DB동료 여배우를 성추행하고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이서원이 혐의를 인정했다.ⓒ 데일리안DB

동료 여배우를 성추행하고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이서원이 혐의를 인정했다.

12일 서울 동부지법 형사9단독 정혜원 판사 심리로 열린 1차 공판에서 이서원 측은 혐의를 인정했다. 다만 당시 만취 상태였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이서원 측은 “(이서원의)DNA가 검출됐고 있었던 사실이기 때문에 객관적인 범죄사실은 인정한다"면서 "변명할 수 없고, 잘못을 인정하며 용서를 빈다"고 전했다.

하지만 "피해자들 일부 주장이 명확하지 않은 점, 피고인은 당시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하는 만취 상태였다"면서 "당시 심신미약 상태였던 점을 참작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서원은 지난 4월 동료 여배우의 집애서 강제로 입을 맞추는 등 추행한 혐의(강제추행)로 불구속 기소됐다.

또 여배우의 남자친구를 흉기로 위협하며 협박한 혐의(특수협박)도 받고 있다.
[데일리안 = 김명신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