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KT, '기가 솔루션' 유럽 시장 공략...독일 ‘알비스엘콘’과 MOU

이호연 기자 | 2018-07-12 09:26
10일 독일 알비스엘콘 본사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KT 글로벌사업단장 김형준 전무(왼쪽), 알비스엘콘 CEO 베르너 노이바우어가 기념사진 촬영에 임하고 있다. ⓒ KT10일 독일 알비스엘콘 본사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KT 글로벌사업단장 김형준 전무(왼쪽), 알비스엘콘 CEO 베르너 노이바우어가 기념사진 촬영에 임하고 있다. ⓒ KT

유럽 비롯 기가 와이어, 기가 와이파이 공동 수출 추진

KT는 지난 10일(현지시간) 유럽을 비롯한 전세계 통신사에 네트워크 장비 및 솔루션을 공급하는 알비스엘콘(albis-elcon)과 전략적 협력을 내용으로 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독일 알비스엘콘 본사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KT 글로벌사업단장 김형준 전무와 알비스엘콘 CEO 베르너 노이바우어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알비스엘콘은 독일의 통신 장비 및 솔루션 공급업체다. 독일을 포함해 전세계 10개국에 지사를 보유하고, 도이치텔레콤, 텔레포니카 등 총 40개국 100여개 통신 사업자를 대상으로 지금까지 약 1300만개 이상의 시스템 및 장비를 공급했다.

KT는 알비스엘콘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KT의 기가 와이어, 기가 와이파이 등 기가 솔루션 글로벌 확산을 위해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KT는 이번 알비스엘콘과의 제휴를 통해 오래된 건물이 많아 광케이블 구축이 어려운 유럽 지역에 기가 와이어 기술을 본격 확대할 계획이다. KT의 기가 와이어는 광케이블 없이 기존의 구리선에서 기가급 속도를 구현하는 기술이다. 2014년 개발한 후 현재까지 국내에 20만 회선 이상 설치됐으며 태국, 말레이시아 등지에 수출했다.

KT의 기가 와이파이 홈 또한 2020년까지 글로벌시장에 1천억원 이상 수출을 목표로 공동영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5G 네트워크 및 솔루션, 에너지, 보안 등 플랫폼 사업, AI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공동 사업개발을 추진할 방침이다.

KT 글로벌사업단장 김형준 전무는 “알비스엘콘과의 업무 협약을 통해 KT 기술의 글로벌 시장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게 됐다”며 “기가 테크놀로지를 시작으로 플랫폼, 5G, AI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시너지를 내겠다”고 말했다. [데일리안 = 이호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