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삼성 QLED TV, 독일서 '번인·잔상 프리' 입증

김희정 기자 | 2018-07-12 09:29
삼성전자 삼성전자 'QLED TV'. 독일 유력 AV 유력 평가기관에서 '번인·잔상 프리' 인증을 획득했다. ⓒ삼성전자


QLED TV 전 모델, 독일 유력 AV 평가지·평가기관 테스트서 인증 획득

삼성전자가 자사 2018년형 'QLED TV' 전 모델이 독일 유력 평가기관에서 '번인·잔상 프리' 인증을 획득해 최고 화질을 입증했다고 12일 밝혔다.

독일 최고 권위의 AV 전문 평가지 '비디오(Video)'는 유력 평가기관인 '커넥트 테스트 랩(Connect Testlab)'과 협업해 삼성 QLED TV에 대한 번인과 잔상 테스트를 실시했다.

이번 테스트는 디스플레이 화질 측정 국제 표준인 정보디스플레이 측정표준(IDMS)에 근거해 고강도로 진행됐다.

'비디오'는 이번 테스트와 관련해 수천 유로나 하는 돈을 들여 고급 TV를 구매했는데 번인 현상이 나타난다면 문제라고 지적하며, "이번 테스트 결과, QLED TV에서는 번인이나 잔상 현상이 발생하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번인(Burn-in)은 같은 화면을 장시간 켜 두거나 방송사 로고와 같은 동일 이미지가 한 위치에서 오랫동안 반복 노출됐을 시 화면에 잔상이 남는 현상으로 화질이 성능을 크게 좌우하는 프리미엄 TV에서 매우 중요한 고려 요소로 꼽힌다.

조상호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전무는 "이번 테스트 결과는 삼성 QLED TV의 화질 기술을 다시 한번 입증한 것”이라며 "이 같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프리미엄 TV 시장 리더십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한국은 물론 독일·영국 등 유럽과 북미·중남미·동남아 등 전세계 주요 국가에서 '번인 프리(Burn-in Free)' 10년 보증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데일리안 = 김희정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